골뱅이(@) 기호 전시하는 미국 미술관

입력 : ㅣ 수정 : 2010-03-24 16: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미술관에서 흔히 벌어지는 일.새 작품이 들어오면 많은 이들이 작품을 감상하러 미술관을 찾는다.한참을 들여다보고 저마다 내뱉는 말.

 “근데,이것도 예술 맞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4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에 따르면 미국 뉴욕현대미술관(MOMA)도 이처럼 충격적인 실험을 준비하고 있다.소재는 다름 아닌 ‘@(앳)’ 기호.어떤 형태로 전시할지조차 결정하지 않았는데도 미술계가 벌써 떠들썩하다.

 ‘@’ 기호가 생겨난 공식적인 역사는 없지만,15세기 선박 화물에서 이미 이 기호가 발견됐다는 기록이 있다.전자우편 주소의 ‘@’ 기호는 미국의 컴퓨터 프로그래머 레이 톰린슨이 1971년 세계 최초로 전자우편을 보내면서 처음 썼다.

 이처럼 딱히 소유자도 없는 기호를 대체 어떻게 전시할 것이며,게다가 지금은 전 세계 수많은 이들이 사용하는 기호가 과연 미술관에 전시할 만한 ‘디자인’이 맞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 쿠퍼유니언대학 디자인과 교수 마이크 에슬은 “개념적으로 가볍다고 본다.알파벳 A를 전시하는 것과 같다”면서 “‘@’ 기호를 나타낸 어떤 서체는 매력적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나라면 그걸 보자고 미술관에 가진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같은 시도를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이들도 있다.MOMA가 1934년 자동조정되는 볼 베어링을 그대로 전시하면서 이를 기계 시대의 상징으로 봤듯이,‘@’ 기호 전시도 이 시대를 정의하는 대담한 시도로 볼 수 있다는 얘기다.

 뉴욕시각예술학교의 디자인 비평학과장 앨리스 트웸로는 “(미술관이) ‘@’ 기호를 인수하는 것이 지금은 당혹스러운 일로 보이겠지만,미래에는 2010년의 통신 방식을 완벽히 반영한 상징으로 보일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MOMA측은 공식 블로그에 ‘@’ 기호 전시 계획을 밝히면서,이번 계획이 “전시품을 인수하면서 이를 물리적으로 소유해야 한다는 필요조건이 더는 필요 없다는 전제 아래 있다”며 새로운 가능성의 세계를 제시했다.

 파올로 안토넬라 MOMA 건축.디자인 큐레이터는 ‘@’ 기호가 MOMA의 소장품 가운데 유일하게 ‘자유로운’ 작품이라면서,마치 이 기호가 조각가나 화가의 소재인 것처럼 다양한 서체로 표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