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대목 온누리상품권 불티

입력 : ㅣ 수정 : 2010-02-09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 상품권’이 설을 앞두고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8일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이후 설 대목을 앞둔 4일 현재 판매된 온누리 상품권은 157억 5000만원에 달했다. 발행 5개월 만인 지난해 말 103억원을 넘겼고 새해 들어 한 달 만에 53억원이 넘는 판매고를 올린 것이다.

더욱이 상품권 수요가 가장 많은 설을 앞두고 있어 상한가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중기청이 설을 앞두고 정부·지자체와 대기업 등을 대상으로 온누리 상품권 수요를 조사한 결과 100억원 규모에 달했다.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21억 3000만원, 전경련 회원사 14개 그룹에서 약 53억원을 구매할 계획이다.

이 중 삼성과 현대·LG가 각각 8억원 상당을 구매했거나 구입할 계획이고, STX그룹은 최대인 13억 원의 온누리 상품권 구입을 약정했다. 이들 기관과 기업 등은 임직원 선물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 5개월 상품권 실태를 분석한 결과 회수기간이 5.7일로 짧고 민간 구매비율이 61%에 달했다. 조사 점포의 온누리 상품권 매출은 일평균 7만 5000원으로 전체(250만원)의 3%로 조사됐다. 지난해 온누리 상품권 발생으로 전통시장 매출이 1.6%, 신규 고객 창출이 1.4% 증가한 것으로 평가됐다.

제도적 뒷받침도 마련됐다. 올해부터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온누리 상품권 구매실적이 반영돼 연중 수요가 발생할 수 있게 됐다. 일부 부처는 각종 복지사업에 온누리 상품권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청은 수요 증가에 맞춰 상품권의 편리한 사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마련했다. 우선 상품권을 보다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취급은행을 새마을금고에서 시중은행(8개)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달부터는 개인이 상품권을 현금 구입하면 3% 할인해주고 상품권 사용 잔액의 현금 상환비율도 20%에서 40%로 상향 조정했다. 상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교육을 강화하고 상품권 사용이 많은 상인회에는 다양한 인센티브도 제공할 방침이다.

이상창 중기청 시장개선과 사무관은 “전통시장 상품권이 온누리 상품권으로 통일되는 2012년 1000억원으로 발행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면서 “현재 가맹시장과 점포 확대 등 활성화에 필요한 기반 조성 및 이용편의방안 등을 마련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부대전청사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10-02-0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