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고싶어라’ 이남이, 폐암으로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0-01-29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0년대를 풍미한 밴드 ‘사랑과 평화’ 출신의 가수 이남이 씨가 29일 오후 2시14분 폐암으로 별세했다.향년 62세.


 이씨는 지난해 11월 말 폐암 선고를 받은 후 강원도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투병 2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

 사랑과평화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까지 준 중환자실에 계시면서 거동과 대화를 하셨는데 이틀 전부터 갑작스럽게 상태가 악화되셔서 개인 병실로 옮겼다”며 “산소호흡기를 끼고 폐의 통증 때문에 고통스러워하신 모습이 떠오른다.의지가 강하셨는데 이렇게 서둘러 가실 줄 몰랐다”고 안타까워 했다.

 1974년 밴드 ‘신중현과 엽전들’의 베이시스트로 데뷔한 이남이는 1977년부터 밴드 사랑과 평화에서 활동했고 1988년 ‘울고싶어라’로 솔로 데뷔를 해 이름을 널리 알렸다.

 1991년 이남이 3집까지 발표한 그는 이후 연예계에서 모습을 감췄고 2000년 춘천에 자리를 잡아 절친한 소설가 이외수 씨와 지역 문화 활동에 앞장섰다.

 그는 2001년 딸(이단비), 지역 음악인들과 결성한 밴드 ‘철가방 프로젝트’로 음반을 내며 활동했고, 춘천교도소 수용자들을 위한 공연, 춘천시가 김유정 탄생 100주년을 맞아 연 행사 등 주로 지역 무대에서 노래했다.

 빈소는 춘천장례식장이며 유족으로는 아내와 두 딸이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