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취업 7만여명↓ 11년만에 최대

입력 : ㅣ 수정 : 2010-01-14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취업자가 2008년보다 7만 2000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는 2350만 6000명으로 전년 대비 0.3%가 줄었다. 전년 대비 127만 6000명(-6.0%)이 줄어든 1998년 이후 최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고용 한파’ 속에 5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의 취업자가 줄었다. 특히 20~30대가 직격탄을 맞았다. 20~29세는 1년 전보다 11만 5000명(-3.0%)이, 30~39세는 17만 3000명(-2.9%)이 줄었다.


고용률(취업인구비율)은 58.6%로 전년 대비 0.9%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5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실업자는 88만 9000명으로 전년 대비 11만 9000명(15.5%)이 증가했고, 실업률도 3.6%로 0.4%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322만 9000명으로 2008년 같은 달보다 1만 6000명(0.1%) 감소했다. 11월 1만명이 줄어든 데 이어 두 달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한파 탓에 농림어업에서 16만 9000명, 도소매·음식숙박업에서 13만 3000명이 줄면서 감소세를 주도했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0-01-1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