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거짓말 정치인 1위 페일린

입력 : ㅣ 수정 : 2009-12-23 12: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정치사이트 ‘폴리티팩트’ 선정
지난 미국 대선 때 공화당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45) 전 알래스카 주지사의 글이 미 정치사이트가 선정한 ‘올해의 거짓말’에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정치인들의 공약 및 활동을 점검하는 사이트인 ‘폴리티팩트’(politifact.com)는 최근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올해의 거짓말’ 부분에 페일린 전 주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죽음 위원회’(Death Panels)가 1위로 뽑혔다고 밝혔다.

페일린은 지난 8월 이 글을 통해 오바마 행정부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건강보험 개혁안에 대한 신랄한 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건강보험 개혁안이 통과되면 환자와 노약자, 장애인들이 가장 큰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면서 “이 방안은 완전한 악마”라고 비판했다. 또 “법안이 통과되면 내 가족과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내 아들이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는 오바마 행정부의 ‘죽음 위원회’가 내리는 주관적인 판단에 따라 결정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페일린의 글에 이어 미국의 대표적인 보수 논객인 글렌 벡이 자신의 토크쇼에서 “오바마 행정부가 인구 정책을 위해 낙태를 강요하고 있다.”고 한 주장이 12.3%의 표를 얻어 2위에 올랐고, 여성 변호사 올리 타이츠가 “오바마의 출신지는 미국이 아닌 케냐”라면서 미국인이 아니기 때문에 대통령의 자격이 없다고 한 말이 3위에 올랐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2009-12-23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