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칼럼] 오케스트라 경영/윤영두 아시아나항공 사장

입력 : ㅣ 수정 : 2009-11-2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영이라는 말처럼 수식어가 많이 붙는 단어도 없을 것이다. 지속가능경영, 창조경영, 윤리경영, 그린경영 등등. 사람들은 필요에 따라 그럴듯한 단어로 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곤 한다.

윤영두 아시아나항공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영두 아시아나항공 사장

‘경영의 선지자’ ‘인본주의 경영학의 어머니’ 등이라고 불리는 메리 폴릿(1868~1933)은 경영을 “사람을 통하여 일을 성취하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라는 피터 드러커(1909~2005)는 “조직의 방향을 제시하고 리더십을 통해 조직의 제 자원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를 정하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이런 석학들이 경영에 대해 내린 정의를 보면, 가장 중요한 단어가 ‘사람과 성취’다. 경영목표를 이루기 위해 인적자원을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경영의 근본이라는 것이다. 오케스트라 공연을 볼 때마다 웅장하고 환상적인 음악에 심취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휘자의 역동적인 지휘가 바로 경영과 매우 유사하다는 생각을 한다. ‘여러 기악 연주자들의 집합체’로 정의되는 오케스트라 연주에서 지휘자는 방대한 양의 악보를 모두 이해하고 재해석해 각 파트가 모두 자기의 소리를 냄과 동시에 서로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만든다.

어느 한 부분이 튀어서는 안 되지만 반면 어느 한 부분도 죽어서는 안 되는 것처럼 소리의 조화를 통해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 낸다.

진정한 오케스트라는 현악기, 목관악기, 금관악기, 타악기를 모두 갖추고 이들이 다르지만 같은 소리를 내는 것이다.

지휘자는 자신이 심혈을 기울여 해석한 곡을 끊임없는 연습을 통해 단원들에게 이해시키고, 이를 멋진 음악이라는 결과로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경영도 이와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든다. 경영인은 자신의 경영철학과 목표를 토대로 각 부문에 이를 이해시키고, 부문 간의 협조를 조율하면서 최선의 결과를 이뤄 내야 한다. 가장 이상적인 경영 스타일은 지휘자와 같이 화음을 맞추고 조율하는 조정자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다.

최선의 경영은 각 부문에 대한 충분한 이해로부터 시작된다. 지휘자가 각 악기의 특징에 대해 정확히 이해한 뒤 각각의 소리를 구별하고 미묘한 음색의 차이를 발견하는 것과 같다. 특히 항공사 조직은 성격이 다른 여객, 화물, 공항, 정비 등 다양한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각 부문의 화합과 조정 역할은 물론 조직 내 원활한 의사소통과 하모니를 이룰 수 있도록 도와주고 끌어주는 것이 항공사 경영인의 역할이다.

지난해 ‘베토벤 바이러스’라는 클래식을 소재로 한 TV 드라마가 큰 인기를 얻었다. 이는 출연자들의 호연과 탄탄한 대본, 뛰어난 연출 등이 한데 어우러진 결과일 것이다. 드라마가 성공한 데에는 그 안의 사람들이 최고의 음악을 연주하기 위해 서로 조화해 나가는 모습, 그들을 이끄는 지휘자의 모습이 큰 공감을 주었기 때문일 것이다.

조직원들이 저마다 주어진 자기 역할에서 긍정적인 사고로 최선을 다해 각자의 역량을 넘어서는 통합의 결과를 이루어 내는 것이 조화를 통한 경영의 핵심이다. 경영인은 이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고 또 이를 효율적으로 이끌어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 울려 퍼지는 뉴욕필하모닉의 아름다운 선율처럼 조화의 경영을 통해 우리나라의 항공산업이 진일보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윤영두 아시아나항공 사장
2009-11-23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