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1유로 운동화 내년 판매

입력 : ㅣ 수정 : 2009-11-17 1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세계 극빈층 대상 사회공헌 사업
내년부터 1유로(약 1730원)짜리 운동화가 시중에 판매된다.

독일 스포츠용품 업체인 아디다스가 내년부터 방글라데시에서 전 세계 극빈층들의 발에 신길 1유로짜리 운동화를 생산하겠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계획은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무함마드 유누스 그라민 은행 총재가 아디다스에 ‘사회공헌사업’을 제안하면서 실현됐다고 DPA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유누스 총재는 아디다스 측에 빈국 국민들이 사 신을 수 있고 현지에서 만들어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비싼 가격과 유행에 초점을 맞춰온 아디다스로서는 이례적인 선택이다.

얀 루나우 아디다스 대변인은 1유로 가격표는 아직까지는 구상일 뿐 실제 가격이 그렇게 싸게 책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직까지 정가는 결정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는 유누스 총재의 목표에 부합하는 신발을 시장에 내놓을 계획임은 명확하다고 독일 언론에 밝혔다. 이미 의향각서(MOI)도 체결된 상태다. 새로 출시될 운동화에도 아디다스의 상징인 세 줄 무늬가 새겨질 것인지, 다른 브랜드명을 달고 팔릴 것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루나우 대변인은 아무 상표도 붙이지 말자는 제안도 나오고 있다며 “아직 착수 단계일 뿐”이라고 밝혔다.

아디다스의 이번 행보는 최근 빈국에 싼값으로 약을 제공하거나 ‘100달러 노트북’을 개발하는 다국적 기업들의 노력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정서린기자 rin@seoul.co.kr
2009-11-1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