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1초차… 휴양림 예약은 스피드

입력 : ㅣ 수정 : 2009-11-09 1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 경쟁 치열… 희망지 사전정보 필수
“휴양림을 잡았다 하면 다들 부러워하죠. 예약이 너무 힘들어요.” 산림휴양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자연휴양림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예약경쟁이 치열하다. 수요가 집중된 토요일은 예약을 둘러싼 괴담이 나돌고, 인터넷에는 휴양림 예약비법을 묻는 글까지 등장했다.

8일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 따르면 특별한 예약비법은 없다. 산림청이 운영 중인 국유휴양림은 전국 36개다.

자연휴양림에 당첨되기는 하늘에 별따기 만큼 어려운 행운이다. 늦가을 정취에 흠뻑 빠진 휴양객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연휴양림에 당첨되기는 하늘에 별따기 만큼 어려운 행운이다. 늦가을 정취에 흠뻑 빠진 휴양객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국유휴양림은 여름 휴가철인 7~8월은 추첨으로 결정하고 나머지는 인터넷(www.huyang.go.kr)을 통해 선착순으로 예약한다.

예약은 한 달 전에 진행된다. 매달 1일 오전 9시부터는 충청·전라·경상권, 3일 오전 9시부터는 경기·강원지역 휴양림 예약이 진행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동시 접속이 이뤄지다 보니 늦으면 접속도 안 되고 원하는 날짜에, 희망하는 휴양림을 예약하기는 ‘하늘의 별따기’다.

국내 최고 이용률을 자랑하는 충남 안면도자연휴양림은 초당 2000회의 접속횟수를 기록하고 있다. 김영수 도 산림녹지과장은 “예약의 성패가 0.001초 차이로 결정되다 보니 함께 갈 동료들이 제각기 접속을 시도, 성공률을 높이는 경우도 많다.”면서 “인터넷에 예약 노하우를 알려달라는 글도 종종 오른다.”고 말했다.

자연휴양림관리소가 9~10월 휴양림 예약 현황을 분석해 보니 서울과 인천·경기 등 수도권 거주자가 약 70%를 차지했다. 5만 2399건이 이뤄진 9월 예약자 중 서울 거주자가 전체 36.2%인 1만 8943명, 경기 1만 3182명, 인천 3943명 등으로 68.9%에 달했다. 10월에도 이들이 68.2%를 차지, 나머지 13개 시·도 예약률을 압도했다.

휴양림 수요가 많은 것은 깨끗한 환경과 자연을 즐기면서 숙박과 취사가 가능하고, 주변 관광·휴양지 숙박시설보다 경제적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4인 가족이 쓸 수 있는 숲속의 집(20㎡ 이하)의 경우 주중 요금 2만 1000~3만원, 주말은 3만 9000~5만원이다.

주 5일제와 함께 토요일 예약은 100% 매진이다. 9~10월뿐 아니라 11월도 토요일은 예약이 끝났다. 금요일 수요도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휴양림관리소는 평일 이용을 권한다. 가격도 싸고 입퇴실 절차나 시간에 쫓기지 않아 좀 더 여유있게 휴양림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대기 예약을 신청하는 것도 방법이다. 기존 예약이 취소되면 문자서비스를 통해 예약 성공이 자동으로 통지된다.

자연휴양림관리소 이광원 예약총괄은 “이용 경험자들은 희망하는 휴양림과 방을 사전에 파악한 뒤 곧바로 예약한다.”면서 “컴퓨터의 처리속도도 영향이 있겠지만 서핑 없이 공략하는 것이 예약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비법(?)을 소개했다.

대전 이천열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09-11-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