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탐사보도-카드 해외복제 기승]카드복제 피해 황당사례

입력 : ㅣ 수정 : 2009-11-04 1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보석점서 내가 긁었다고? 가본 적도 없어요”
“9월24일 이탈리아의 한 보석점에서 1400달러를 카드로 결제했는데, 고객님께서 직접 사용한 게 맞나요.”

A씨는 최근 한 카드사로부터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랐다. 새벽 잠결에 들은 내용이라 꿈인 줄만 알았다. 하지만 출근 뒤 “이탈리아에서 카드가 사용됐다.”는 전화를 다시 받았다. A씨는 기가 막혔다. 지금껏 유럽 지역에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신용카드 단말기에서 빼낸 카드정보를 이용해 제작된 복제카드. 최근에는 카드번호·유효기간 등 신용카드의 모든 정보가 저장되는 포스단말기(작은 사진) 해킹 수법으로 카드 정보가 해외로 유출돼 복제·사용되고 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용카드 단말기에서 빼낸 카드정보를 이용해 제작된 복제카드. 최근에는 카드번호·유효기간 등 신용카드의 모든 정보가 저장되는 포스단말기(작은 사진) 해킹 수법으로 카드 정보가 해외로 유출돼 복제·사용되고 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A씨가 “쓴 적이 없다.”고 하자, 카드사 측은 “카드를 부모님이나 친척 등 다른 사람에게 빌려준 적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A씨는 “없다.”고 했다. 그러자 “혹시 8~9월 사이 베트남쌀국수 전문점인 호아센(서울 여의도점)에 간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A씨는 “직장이 여의도에 있어 점심 먹으러 자주 간다.”고 답했다. 그러자 카드사 측은 “아마 카드가 복제돼 해외에서 사용된 것 같다.”며 “고객님이 사용하지 않았다는 증빙서류를 제출해 달라. 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면 요금이 그대로 청구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사용하는 카드는 거래 정지했다.”면서 “카드를 새로 발급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카드가 복제됐는지에 대해선 아무런 설명도 없이 무작정 카드를 바꾸라고 통고했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해외에서 사용하지 않았다는 걸 증명하지 않으면 그대로 해당 금액을 청구하겠다니 말이 되느냐. 도대체 카드정보를 어떻게 관리하기에 이런 일이 일어나느냐. 불안해서 어디 사용하겠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B씨는 더 황당한 일을 겪었다. B씨는 최근 태국 방콕으로 여행을 갔다. 시내 여러 가게에 들러 기념품도 사고, 태국 전통 음식도 먹었다. 비용은 모두 카드로 지불했다. 문제는 귀국후 터졌다. B씨는 그달 카드청구서를 보고 경악했다. 평소보다 3배 이상의 금액이 청구됐던 것. 사용 내역을 살펴보니 태국에서 23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와 있었다. B씨는 카드사에 전화해 “태국의 한 가게에서 쓴 것으로 돼 있는 180만원은 직접 사용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카드사 측은 “고객님의 사용패턴 등을 분석해 봐야 정확히 알 수 있겠지만 고객님의 카드가 복제·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답했다.

B씨는 곧장 카드사를 찾았다. 카드사 측의 요구대로 본인이 사용하지 않았다는 ‘이의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했다. B씨는 “2개월 뒤에야 카드사로부터 ‘보상해주겠다.’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지금도 해외 어딘가에서 내 카드가 복제돼 사용되고 있는 건 아닌지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김승훈기자 hunnam@seoul.co.kr
2009-11-0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