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초비상] 괴담유포 고교생2명 검거

입력 : ㅣ 수정 : 2009-10-30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플루 백신을 맞으면 죽는다.’는 등의 내용을 가짜로 지어내 인터넷사이트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무차별 발송한 사람이 고교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29일 신종플루 백신과 관련된 근거 없는 괴담을 지어내 유포한 혐의로 고교생 2명을 검거했다.

서울 모고교 1학년인 A군은 23일 국내 유명가수 팬클럽 사이트에 괴담을 처음 게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A군의 게시글은 ‘학생들에게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은 임상실험 대상을 노인에서 중고교생으로 바꾼 것’ ‘부모 동의서는 법적으로 빠져나갈 구멍을 만드는 것’ ‘학교에서 백신을 접종하라고 동의하라고 동의서가 오면 접종을 거부하자.’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글을 본 서울 모여고 2학년 B양은 24일 이 내용을 요약해 ‘신종플루 백신을 맞으면 죽는다. 예방 접종을 거부하자.’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친구 30여명에게 보냈다. 경찰은 이를 전달받은 친구들이 이 내용을 또다시 다른 친구들에게 전달하면서 신종플루 백신 괴담이 급격히 확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2009-10-3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