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역사문화공원 27일 부분개장

입력 : ㅣ 수정 : 2009-10-27 1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옛 동대문운동장 터에 전통 건축물과 현대적 복합문화시설이 어우러진 역사문화공원이 들어선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시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8만 5 320㎡)와 공원(3만 7398㎡)으로 구성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조감도) 가운데 공사를 완료한 1만 9597㎡를 27일 우선 개장한다. 이번에 개장하는 공원은 서울성곽과 보호구역(265m·8030㎡) 및 동대문역사관(1313㎡), 동대문유구전시장(44 60㎡), 동대문운동장기념관(339㎡), 이벤트홀(2058㎡), 디자인갤러리(400㎡) 등으로 구성된다.

성곽이 발굴된 142m는 그대로 복원하고, 성곽이 멸실된 123m 구간은 지적도에 있는 추정성곽선을 통해 흔적만 표시해 뒀다. 복원된 142m 구간엔 도성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물을 빼기 위해 만든 ‘이간수문’과 방어시설인 ‘치성’ 1곳이 포함됐으며, 태조와 세종, 숙종 이후까지 시대별 축성기법이 반영됐다.

야외에 있는 유구전시장에는 훈련도감의 분영 자리인 ‘하도감터’를 비롯해 발굴 과정에서 발견된 우물터·건물터 등 조선시대의 토목건축의 구조와 양식을 파악하는 실마리가 되는 자취인 유구가 전시됐다.

동대문역사관에는 운동장 부지에서 출토된 조선 전기~일제강점기 때의 유물이 200여점 전시되고, 발굴조사 전 과정을 담은 영상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3D(입체) 영상물이 상영된다.

디자인갤러리와 이벤트홀에서는 다채로운 디자인 작품이 전시되고 각종 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첫 행사로 다음 달 20일까지 디자인갤러리에서 47인치 모니터 38대를 이용한 초대형 미디어아트 퍼포먼스 ‘서울색 서울이야기’가 진행되며, 이벤트홀에서 열리는 ‘서울성곽 사진전’에선 서울성곽 축성의 역사와 도시계획사 등을 소개하고 작품사진들을 전시한다. 공원은 연중무휴로 24시간 개방되며, 관람시설인 동대문역사관과 디자인갤러리 등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문을 연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은 당초 녹지와 편의시설 위주로 계획됐지만 문화재 발굴 조사과정에서 서울성곽과 조선시대 유구, 유물이 발견되면서 설계를 변경해 역사문화공원으로 조성됐다.

그동안 ‘동대문디자인플라자&파크’로 불렸던 명칭도 ‘동대문역사문화공원’으로 바뀌었다. 총 3755억원이 투입돼 2011년 말 완공되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의 현재 공정률은 8.5%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09-10-2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