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 모르는 ‘For me’족 잡아라

입력 : ㅣ 수정 : 2009-08-03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타민 워터·아이스쿨 등 특화상품 잇단 출시
식음료 업계에서 불황 속에서도 자신을 위한 소비에 인색하지 않은 ‘포미(For Me)족’을 겨냥한 제품을 내놓고 있다. 여름 휴가철에 인기가 높아지는 음료와 껌 제품군에서 경쟁이 두드러진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카콜라가 지난달 국내에 선보인 ‘글라소 비타민워터’(위)가 인기몰이를 한 데에도 포미족의 공이 컸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출시 1개월도 안 돼서 6개월치 수입 물량을 모두 판매했다.”고 2일 전했다. 선명한 색깔의 음료에 비타민·미네랄·칼슘 등 영양 성분을 함유시키고, 나트륨·합성 착색료·보존료·인공 감미료는 빼 건강과 스타일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젊은층에서 호응이 높다는 설명이다.

커피 전문점 브랜드를 내세워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살린 캔과 컵 형태의 용기 커피가 잇따라 출시되는 것도 ‘작은 사치’를 추구하는 포미족을 겨냥한 움직임으로 꼽힌다. 스타벅스·엔제리너스 등의 브랜드로 용기 커피가 나온 데 이어 최근에는 이탈리아 일리사가 참여한 ‘일리 이씨모’가 출시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자일리톨 함유 껌이 나온 뒤 성장하다가 최근 정체기에 접어든 껌 시장도 휴가철을 맞아 변신하고 있다. 롯데제과가 선보인 ‘I.D’는 ‘I´m Different’를 줄인 이름에서부터 스타일을 강조했다. 인도네시아 자바섬 천연 강황에서 추출한 항균 효능을 지닌 잔소리졸 성분을 넣어 치아와 잇몸에 좋은 해태제과의 ‘아이스쿨’(아래)도 반응이 좋다. 해태제과 마케팅부 김수 부장은 “월 평균 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고 했다.

홍희경기자 saloo@seoul.co.kr
2009-08-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