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나눔 바이러스 2009] “가슴으로 낳은 5남매… 가족애 덕분에 장애 없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9-07-24 00:32 기획/연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애아 돌보는 배국현 사회복지사

앳된 얼굴의 사회복지사 배국현(30·여)씨는 다섯 아이들의 엄마 역할을 한다. 큰딸 이봄(19), 둘째아들 이정섭(18), 셋째딸 김희영(17), 넷째아들 온재훈(13), 막내 정수남(11)군은 배씨가 가슴으로 낳은 아이들이다. 아이들은 지적장애와 지체장애를 앓고 있다.

배국현(오른쪽 아래)씨가 한집에 사는 장애아 5남매와 함께 다정하게 모여 앉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국현(오른쪽 아래)씨가 한집에 사는 장애아 5남매와 함께 다정하게 모여 앉았다.

배씨와 5남매가 함께 사는 곳은 서울 가양동의 22평 임대아파트다. 5남매는 장애때문에 부모에게 버림받고 시설을 떠돌다 사회복지법인 ‘작은예수회’가 운영하는 임마누엘공동체에 정착했다. 서로에게 의지하며 알콩달콩 살아온 지 벌써 3년이 지났다.

배씨는 23일 “아이들을 처음 만났을 때는 모든 것이 엉망이었다.”고 털어놨다. 뇌수종을 앓아 큰 수술을 2번이나 받은 재훈이는 신경안정제를 먹어야 할 정도로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였고 봄이, 희영이, 정섭이는 제대로 돌봐 주는 사람이 없어 학습능력이 한참 뒤처져 있었다. 막내 수남이는 언어·인지 능력이 4살 수준에 멈춰 있었다.

초보 엄마인 배씨는 익숙지 않은 설거지, 빨래, 청소 등 집안일을 혼자 감당하다 몸살을 앓기 일쑤였다. 그는 “장애정도가 다 달라서 아이들의 상태를 늘 체크해야 하는데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는 빵점짜리 엄마였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지금은 아이들이 집안일을 분담하고, 엄마가 잔소리하지 않아도 스스로 할 일을 챙길 정도로 철이 들었다. 봄이는 저녁 식탁에서 수남이 얼굴에 붙은 밥풀을 떼어 주고 희영이는 심하게 장난을 치는 재훈이가 행여 다칠까 세심히 보살핀다. 동생들도 엄마와 누나, 형들의 말을 잘 따른다 .

배씨는 “아이들이 시설에서 느낄 수 없었던 가족애를 통해 치유받는 것 같다.”며 기뻐했다. 기쁜우리복지관의 임종민 부장은 “시설보다 공동 생활가정의 장애인들이 삶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지난달 5남매에겐 아빠가 생겼다. 배씨가 뇌성마비장애인을 돕는 사회복지사 동료와 결혼을 한 덕분이다. 배씨는 “평일엔 아이들과 지내고 주말에야 남편과 만난다.”면서 “함께 놀이동산에 놀러가고 마트에서 장봐서 요리를 만들어 먹는 등 아이들이 신랑을 잘 따른다.”며 환하게 웃었다.

글 사진 오달란기자 dallan@seoul.co.kr
2009-07-24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