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펀드수익 4개월만에 20%

입력 : ㅣ 수정 : 2009-04-17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해 말 가입한 적립식 펀드의 수익률이 4개월여만에 2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청와대와 금융업계 등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지난해 12월9일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코스피지수 연동 인덱스펀드에 1종씩 가입, 매월 25만원씩 적립하고 있다. 가입 당일 1105.84였던 코스피지수가 지난 15일 1336.72로 장을 마감한 점을 감안할 때 이 대통령은 수수료 등을 빼고도 이 펀드를 통해 20%의 수익을 올린 셈이다. 2개 펀드에 지금까지 250만원을 넣었다면 50만원 정도를 벌어들인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건전한 투자를 장려하고 경제회복에 대한 희망을 강조하기 위해 경제수석실의 추천을 받아 국책은행의 적립식 펀드를 선정했다.”면서 “월급 통장이 아닌 다른 통장을 통해 계좌이체하고 있으며, 수익률은 확인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장세훈기자 shjang@seoul.co.kr

2009-04-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