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원, 참여정부 인사에 돈 살포

입력 : ㅣ 수정 : 2009-04-15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57·구속) 창신섬유 회장이 참여정부 청와대 유력인사와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 관계자 등 20여명에게 생활비 등 명목으로 30여억원을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지검 특수부(이경훈 부장검사)는 강 회장이 빼돌린 회사 공금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그가 지난해 8월 김우식(69)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의 임차료 3억 5000만원을 대신 내준 사실을 확인하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강 회장은 또 2007년 7월 자신이 소유한 시그너스골프장이 있는 충북 충주의 한 금융기관에서 수표로 1억원을 빼내 윤태영(48)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건넸다. 당시 윤 전 대변인은 청와대에서 사직(3월)한 뒤였다. 2006년 10∼12월에는 3차례에 걸쳐 명계남(57) 전 노사모 대표에게 54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또 강 회장이 2007년 9월 임찬규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8000만원을 줬고, 2007년 4∼12월 5차례에 걸쳐 참여정부평가포럼에 1000만∼2000만원씩 모두 6000만원을 송금했으며, 안희정(44) 민주당 최고위원에게도 2005∼2007년 3차례에 걸쳐 4억100만원을 전달했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2005년 2월과 2007년 7월 2차례에 걸쳐 여택수(44)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7억원을 건네는 등 현재까지 모두 20여명과 단체에 총 30여억원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김 전 비서실장이 “연구원 부원장과 강 회장이 친분이 있어 강 회장이 빌린 건물에 입주했다. 매달 강 회장에게 사용료와 관리비 등으로 330만원을 보내고 있다.”고 해명하는 등 대부분 관련 인사들은 합법적 자금거래라며 범죄 혐의를 부인했다.

대전 이천열기자 sky@seoul.co.kr
2009-04-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