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모닝 브리핑] YS “서울 불바다 막으려 美 영변 공격 반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9-04-14 00:3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1994년 1차 북핵위기 당시 미국이 북한 핵시설이 위치한 영변을 공격할 준비를 했다고 13일 밝혔다. YS는 이날 SBS 라디오에 나와 “당시 동해안에 영변을 때리려고 미국 해군 군함 33척, 2개 항공 모함이 와 있었다.”면서 “그것을 내가 강력히 반대했다.”고 말했다.

YS는 “(북한) 국경선의 포가 남쪽을 보고 있는데, (영변을 공격하면) 일제히 서울이 불바다가 된다.”면서 “전쟁을 막아야겠다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클린턴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전화로 ‘반대한다.’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65만명의 군인들 중 단 한 사람도 전쟁에 개입하지 못하게 통수권자로서 하겠다. 그래도 좋으냐고 했다.”면서 “그때 그대로 뒀으면 (미국이) 아마 영변을 때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현진기자 jhj@seoul.co.kr
2009-04-14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