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 첼리스트 이상은양 요한슨 콩쿠르 우승

입력 : ㅣ 수정 : 2009-03-17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첼리스트 이상은(15)이 12~14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요한슨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이상은은 올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에 영재로 입학해 정명화 교수에게 배우고 있다. 역시 예술종합학교에서 김남윤 교수를 사사하는 이재형(17)은 이 대회 바이올린 부문에서 2위를 차지했다. 1997년부터 3년마다 개최되는 요한슨 콩쿠르는 13~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바이올린, 첼로, 비올라 3개 부문에서 치러진다.

우승자에게는 상금 1만달러(약 1485만원)와 함께 미국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최여경기자 kid@seoul.co.kr

2009-03-17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