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르바 놓고 진중권-변희재 맞짱 토론 중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네르바 구속 논란’을 주제로 진보와 보수 진영의 대표적인 논객 진중권씨와 변희재씨가 온라인 생중계 토론에서 맞붙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야후! 코리아는 16일 오후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와 변희재 미디어발전국민연합(이하 미발연) 공동대표의 온라인 토론을 생중계하기 시작했다.애초 토론이 예고됐던 시간은 오후 4시였으나 실제 중계는 이보다 약 3분 정도 늦게 시작됐다.

 이날 토론은 오전부터 일찌감치 큰 관심을 끌며 오후 4시 현재 1000건에 달하는 댓글이 달려 있었다.또 같은 시간 ‘어느 쪽 의견을 지지하느냐.’는 설문조사에는 진중권 54만표,변희재 21만표가 기록되기도 했다.이 설문은 중복투표가 가능하며 토론이 진행되는 중간에도 계속된다.

 이날 진 교수는 흰색 계열 줄무늬 셔츠에 항공 점퍼 차림이었고,변 대표는 검은 정장에 흰 셔츠 녹색 타이를 메고 토론에 임했다.

 둘은 ‘라이벌’답게 초반부터 신경전을 펼쳤다.먼저 변 대표가 사회를 맡은 최진순 한국경제신문 기자에게 “상대 말을 좀 안 끊도록 해주세요.”라고 요청하자 진중권 교수가 “말을 반복하지 않게 해 주세요.”라고 응수했다.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진중권,조갑제와도 맞짱

☞미네르바 “학벌이 글 쓰는 데 무슨 상관?”

☞가스총들고 성행위…부부간 강간죄 첫 인정

☞이재오,미국서 운전면허 취득한 ‘큰 사건’

☞상하이차 “쌍용차 기술 훔치지 않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