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없는 천사’ 9년째 선행

입력 : ㅣ 수정 : 2008-12-24 0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도 전주 노송동 주민센터에 2038만여원 놓고 사라져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 직원들이 ‘얼굴 없는 천사’가 보낸 성금을 세어 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 직원들이 ‘얼굴 없는 천사’가 보낸 성금을 세어 보고 있다.

경제위기 여파로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전북 전주시 완산구 노송동 주민센터에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이 9년째 이어져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오후 1시47분쯤 30대 남성이 전주시 완산구 노송동 주민센터에 전화를 걸어 “말씀 드릴 게 있습니다.주차장 입구 옆 화단에 가보세요.”라는 짧은 말을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전화를 받은 직원 방태웅씨는 직감적으로 매년 이맘 때쯤 나타나는 ‘얼굴 없는 천사’임을 알아차리고 30m 떨어진 화단으로 달려갔다.

화단 위에 놓여 있는 복사용지 상자 안에는 ‘소년·소녀가장 여러분 힘내세요.파이팅!’이라는 메모와 함께 현금 100만원권 20묶음과 38만 1000원이 예금된 돼지 저금통 하나가 들어 있었다.

주변을 살펴 보았지만 ‘얼굴 없는 천사’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진 후였다.

‘얼굴 없는 천사’의 첫 선행은 2000년 4월3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동사무소 민원창구에 초등학교 3학년 남학생이 58만 4000원이 든 돼지저금통을 놓고 사라진 것이 선행의 시작이었다.이 학생은 50대 아저씨의 부탁을 받고 심부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01년 12월26일,2002년 5월4일과 같은 해 12월24일 등 9년 동안 10차례나 성금이 전달됐다.올해까지 전달된 성금은 모두 8109만 7200원에 이른다.

이같이 보이지 않는 선행이 계속되자 ‘얼굴 없는 천사’가 과연 누구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그러나 주인공은 30~40대 남성일 것이라는 추측만 낳을 뿐 인상착의조차 알 수 없다.

전주시는 ‘얼굴 없는 천사’가 노송동 주민센터에만 성금을 기탁하는 것으로 미루어 노송동 주민 중 한 사람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송동 주민센터 김연구 행정민원담당은 “많은 시민들이 선행의 주인공이 누구일까 궁금해 하지만 본인이 신분 밝히기를 꺼려 구태여 알아보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송동 주민센터는 이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해 관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사용하고 있다.지난해는 ‘얼굴 없는 천사’가 전달한 성금 2029만 8000원을 노송동 주민 100여가구에 20만원씩 전달했다.

전주 임송학기자 shlim@seoul.co.kr
2008-12-24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