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연설 ‘명품 영어교재’로 각광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연설가인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이 4일(현지시간) 승리가 확정되자 시카고에서 가진 연설(Victory Speech)이 영어 교재로 각광받고 있다.

 ”헬로, 시카고”로 시작되는 18여분간의 연설은 선거 과정에서 도움을 준 사람들에게 건네는 감사의 말과 민주주의와 미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자신감 등의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연설 내용 중에 등장한 ‘액 닉슨 쿠퍼’라는 106세의 흑인 할머니는 단숨에 화제의 인물이 됐다.

 노예제도가 여전히 미국에서 존재할 때 성장했던 쿠퍼는 미국 역사의 산증인으로 사회복지 사업에 50여년간 봉사해, 오바마의 선거 메시지인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를 대변하는 인물이 됐다.

 교사로 일하고 있는 오바마의 누이 동생은 오빠의 명연설의 배경으로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의 교육 철학이었던 ‘다독’을 들었다.

 영어 공부 관련 카페 등에는 오바마의 연설 내용이 MP3파일 등으로 인기리에 공유되고 있다. 이번 시카고 당선 연설뿐 아니라 ‘필라델피아 연설’ 등 이전의 명연설도 영어 공부 자료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부시 대통령이 어눌한 발음으로 비웃음을 산 것에 비하면 오바마는 품위있는 영어 구사 및 명확한 발음으로 내용은 차지하고서라도 연설 그 자체가 명품 영어교재로 네티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오바마 연설을 다 외우고 싶다.” “그가 왜 ‘흑인 케네디’라 불리는지 확인하게 됐다.”며 새로운 미국 대통령에 대한 강한 기대를 나타냈다. 오바마의 연설 동영상과 스크립트는 (http://elections.nytimes.com/2008/results/president/speeches/obama-victory-speech.html#)에서 볼 수 있다.

인터넷서울신문 윤창수기자 geo@seoul.co.kr

 

[서울신문 다른 기사 보러가기]

오바마-미셸 위는 ‘초·중·고 선후배’ 사이

인터넷 경제대통령 ‘미네르바’ 추천도서 품절

[캐릭터뷰] ‘라디오 스타’ 최곤 “저 아직 죽지 않았습니다”

‘블랙 오바마’ 화이트하우스를 삼키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