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통령 “임기중 무주택자 없앨 것”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임기 중 정부 주도로 서민용 임대주택과 전세주택을 50만채 지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와 조찬회동을 갖고 “수도권에서 신혼 부부들이 많이 사는 곳에 주택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쓸모없고 녹지가 훼손된 창고나 비닐하우스 지역 등에 서민·신혼부부용 주택을 중점적으로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어 정부가 이날 발표한 중장기 주택보급 계획과 관련,“서민과 신혼 부부를 중심으로 하는 무주택자를 임기 중에 없애겠다.”고 덧붙였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대선 때 공약한 ‘서민주거권 보호’를 거듭 강조한 것으로, 무주택 서민들에게 실요성 있는 방법으로 싸게 주택을 공급하는 등 서민 경제를 우선적으로 챙기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밝혔다.

진경호기자 jade@seoul.co.kr

2008-09-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