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외곽순환로에 휴게소 설치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외곽순환도로에 고소도로휴게소가 생긴다.

한국도로공사는 서울외곽순환도로에 2010년 말까지 모두 4개소의 휴게소를 갖추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전구간이 개통돼 이용차량이 크게 늘고 있는 데다 휴게소를 설치해 달라는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거리나 운행시간 등에 비춰 진작에 갖췄어야 할 시설로, 그동안 급한 볼 일조차 해결하지 못해 쩔쩔매던 운전자들에게는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내년 초 착공되는 휴게소는 구리와 서하남, 청계, 목감 등 4개소다. 이 가운데 구리휴게소를 제외한 3개소는 내년 말까지 공사가 완료돼 운전자들에게 개방된다.

구리휴게소는 면적이 1만 9800㎡로 판교기점 퇴계원 방향 31.5㎞지점에 조성되며 주변에 야산을 성토해야 하는 어려움 때문에 2010년 말에야 완공이 가능하다. 서하남휴게소는 판교기점 판교 방향 18.8㎞로 면적은 1만 4448㎡이며, 청계휴게소는 판교기점 일산 방향 6.8㎞ 지점에 조성된다.

목감휴게소는 목감IC와 서서울 톨게이트 중간지점에 들어서게 된다. 이 휴게소의 경우 목감IC를 이용하는 진출입로에 마련돼 다른 휴게소처럼 다시 외곽순환도로로 접근할 수 없어 다소 불편이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들 휴게소 설치를 위해 지난 2005년부터 그린벨트 해제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초 해제승인을 얻어냈다.

도로공사는 이외에도 김포시 인근을 포함한 1∼2곳에 휴게소를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지만 상당수 도로가 고가도로 형태이거나 터널이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LPG충전소는 면적이 다소 넓은 구리와 목감휴게소 2곳에만 설치된다. 휴게소 건설로 운전자들의 민원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휴게소가 평소 지옥 정체구간으로 낙인 찍힌 구리IC와 청계톨게이트 등에 마련돼 급한 나머지 도로공사 영업소 사무실 화장실이나 주변 논밭까지 찾아나서던 운전자들의 고통도 사라질 전망이다.

용인에서 의정부까지 출퇴근하고 있는 주민 최현석(37)씨는 “1시간 이상 걸리는 출퇴근 길에 차량을 갓길에 세워두고 화장실을 찾은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도로공사 김명호 팀장은 “수익성이 없어 휴게소를 설치하지 않고 있다는 항간의 소문은 근거 없는 것으로, 대부분의 도로 인근 토지가 그린벨트나 설치불가능한 낭떠러지여서 설치까지 어려움이 많았다.”며 “규모는 다소 작은 편이지만 조경과 휴게시설 등을 갖춰 손색이 없는 편의시설로 꾸밀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남 윤상돈기자 yoonsang@seoul.co.kr
2008-09-05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