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결국 빈손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철현 주일대사 내주 귀임
일본의 독도 영유권 명기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귀국한 권철현 주일 대사가 다음 주 일본으로 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부의 핵심 관계자는 25일 “권 대사가 다음 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항의 서한을 들고 일본으로 돌아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 대사의 일본 귀임은 이번 독도 파문에 대해 일시적인 대응이 아니라 장기적이고 전략적 차원에서 접근하겠다는 정부의 의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권 대사는 이와 관련, 최근 청와대 및 외교부와 귀임 일정 및 귀임 이후 일본에서의 후속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권 대사의 귀임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명기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이 완화되는 차원이 아니라, 보다 중장기적이고 근본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3일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 외교·안보 분야 원로들과의 오찬에서 “우리가 일시적으로 흥분해 강경대응을 하는 것은 능사가 아니다. 보다 장기적 안목에서 치밀하게 전략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유 장관의 항의 서한 내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부당성과 한국 정부의 단호한 대응 의지를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위해 최근 정부가 마련한 후속조치들을 설명하면서 일본의 시정조치가 이뤄지지 않는 한 외교적 마찰이 불가피함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권 대사는 귀임 이후 일본 정계 및 학계의 지한파(知韓派)들과 접촉을 갖고 일본 문부과학성의 중학교과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독도 영유권 명기의 역사적 부당성을 지적하는 한편 우리 정부의 강도 높은 대응조치를 설명하며 일본 정부를 압박할 방침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그러나 공식 사과 등 일본 정부의 가시적인 조치가 없는 상태에서 권 대사가 귀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여론도 적지 않아 향배가 주목된다.

권 대사는 지난 15일 일본 정부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귀국한 뒤 지난 24일로 열흘째 국내에 체류, 역대 주일대사 중 최장 체류인 9일을 넘겼다.

김미경 윤설영기자 chaplin7@seoul.co.kr
2008-07-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