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응원단장의 야구사랑과 삶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 가시권을 눈앞에 둔 부산은 야구 열기로 가득하다. 올 들어 벌써 12차례나 홈경기 매진을 기록할 만큼 경기마다 구름 관중을 몰고 다닌다. 이는 경기에 이길 때나 질 때나 한결같은 응원과 함성으로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아 주는 응원단장의 몫이 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EBS ‘다큐 인(人)’은 30일 오후 10시40분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장 조지훈(30)씨의 삶을 들여다보는 ‘당신을 응원합니다’를 방영한다. 대학시절 우연한 기회에 응원단에 들어간 조씨는 지난 2006년부터 줄곧 롯데 응원단장을 맡아오고 있다. 그는 처음에는 깍쟁이 서울 말씨에다 열광적인 부산 관중의 응원스타일을 맞추지 못해 숱한 시행착오를 겪어야 했다. 하지만 이제는 그 자신 열혈 야구팬이 됐다. 전국 어디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는 롯데 야구단에 대한 자부심도 커 동작 하나하나, 호루라기 휘슬 한번에 혼신의 힘을 다한다.

얼마 전 그는 한 차례 큰 감기 몸살을 앓았다. 두산과의 3차전이 있던 날이었다. 피곤이 누적된 상태에서 갑자기 내린 비까지 맞은 탓인지 몸이 몰라보게 악화됐음을 느꼈다.

병원을 찾은 그에게 의사는 ‘이하선염’이라 일러준다. 의사는 안정을 취하고 편히 쉬라는 지침을 내리지만, 그는 병원을 나오자마자 경기장으로 향한다. 경기장에서 기다리는 팬들과의 약속을 생각하면 쉴 수가 없기 때문.

매주 월요일은 프로야구 경기가 없는 날. 유일하게 쉬는 날이지만, 야구장 식구들은 이날마저 ‘야구’에 헌납한다. 응원단, 방송실 직원, 매점 스태프, 매표소 직원, 경호원 등이 모여 친목야구를 펼치는 것. 헛스윙에 삼진을 당하고 물러나면서도 그는 야구와 함께하기에 즐겁다고 말한다.

강아연기자 arete@seoul.co.kr
2008-06-3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