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메모리 반도체 소형화 ‘새 길’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진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용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집적도 및 소형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획기적인 나노 연구성과를 국제무대에 동시에 내놓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학문적으로 의미가 클 뿐 아니라, 세계 컴퓨터·반도체산업 전반에 걸쳐 새로운 혁명을 몰고올 연구성과들로 평가된다.

나노분야의 최고 권위지 ‘네이처 나노테크놀러지’ 15일자에는 나노 전자소자의 집적도를 1만배 이상 높일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포스텍 화학과 김광수(사진 왼쪽) 교수팀의 연구논문이 실렸다.

또 같은 학술지, 같은 일자에 차세대 테라비트급(10조비트급·1만 2500년치 신문기사,50만곡의 MP3 음악파일,1250편의 DVD 영화를 저장할 수 있는 용량) F램 반도체 신기술의 개발 길을 연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우(오른쪽) 박사팀의 연구논문이 함께 게재됐다. 포스텍 김 교수와 박사과정 김우연씨는 미래 대용량 기억장치의 소형화 문제를 해결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나노전자소자의 자기저항 효율을 현재보다 1만배 이상 증대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기억장치의 대용량화·소형화에 혁명을 일으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2008-06-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