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8000만년전 어류 배 아파 새끼 낳았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물고기화석 발견… 태생생식 역사 2억년 앞당겨
몸속에 탯줄과 연결된 태아가 잘 보관돼 있는 3억 8000만년 전의 물고기 화석이 발견돼 진화 역사를 다시 쓰게 됐다. 척추동물로는 가장 오래된 이 화석은 태아가 탯줄과 함께 발견된 첫번째 사례이며 새끼를 낳는 어미를 보여주는 가장 오래된 사례이기도 하다. 이로써 태생(胎生) 생식의 역사는 2억년이나 앞당겨지게 되었다. 과학자들은 당시의 생물들은 알로 새끼를 낳는다고 생각했었다.

28일(현지시간) BBC,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호주 과학자들이 지난 2005년 호주 서부 고고(Gogo) 지역에서 발견한 길이 25㎝의 물고기 화석은 오늘날 상어 등 척추어류처럼 진화된 번식 방식을 지녔음을 알려준다.

이 물고기는 ‘바다의 공룡’이라고도 불리는 판피강의 척추동물이다.4억 2000만년 전부터 3억 6000만년 전까지의 고생대 데본기에 바다와 강, 호수를 지배했다. 이 물고기는 크기가 아주 작은 것이 많았지만 6m가 넘는 초대형도 있었다.

빅토리아 박물관의 존 롱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과학전문지 네이처 최신호에 발표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진화 역사상 이처럼 고대에 이토록 정교한 번식 시스템이 존재했다는 것은 경탄할 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존 롱 박사는 “이 화석은 멸종된 유기체의 생물학적 연구의 문을 열어주는 단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종찬기자 siinjc@seoul.co.kr
2008-05-3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