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과 함께한 스타 방송인의 삶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나운서 임택근/나남 펴냄
“고국에 계신 동포 여러분∼”

그가 부르면 사람들은 달려와 라디오 앞에 앉았다. 거의 모든 종목을 섭렵한 스포츠 캐스터로 이름을 날리며 스포츠 중계의 꽃을 피운 1세대 아나운서 임택근. 라디오를 통해 목소리 하나로 대중을 울리고 웃기며 1950∼70년대 방송계를 주름잡았던 그의 삶은 그대로 한국현대사의 주요 장면들과 오버랩된다.

고려대 언론학부 김민환 교수가 쓴 ‘아나운서 임택근’(나남 펴냄)은 한 시대를 풍미한 스타 방송인을 돌아본 기록이되 단순한 회고 차원을 넘어선다.

지금은 “대중매체를 통해 대중이 연대하고 사회의 주체로 거듭나는 시대”라 규정한 저자는 “대중매체를 빌려 대중에게 충성했던 한 언론인을 조명해보고자 했다.”고 집필동기를 밝혔다.

임택근의 출신배경에서부터 성장과정, 마이크를 처음 잡았던 6·25 피란시절의 방송국 상황 등이 생생히 소개됐다. 외압에 꺾이지 않고 당시 부산문화방송이 4월 혁명 과정을 상세보도하자 그가 주축이 된 중앙방송의 아나운서들이 방송중립을 선언했던 일화,4·19혁명 직후 과도정부의 허정 내각수반을 인터뷰한 에피소드 등에서 굴곡진 현대사가 감지된다.1만 5000원.

황수정기자 sjh@seoul.co.kr
2008-05-2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