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대운하 특위 이달중 설치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리급 인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민·관 합동의 한반도 대운하 특별위원회(가칭)가 이달 중 대통령 직속 기구로 설치된다. 이와 함께 새만금개발사업을 추진할 별도 특위도 대통령 직속으로 구성된다.

총선 정국에 미칠 파장을 감안, 논의를 유보했던 한반도 대운하 추진 작업을 정부가 본격화함에 따라 이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9일 “한반도 대운하 논의를 이끌 위원회를 이달 중 대통령 직속 기구로 설치하기로 내부 논의를 끝냈다.”고 전하고 “대통령 직속기구로 하되 청와대 밖에 독립적인 형태의 위원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 “대운하특위 위원장은 총리급 또는 부총리급으로 하고, 국토해양부·환경부·문화체육관광부 등 관련부처와 민간연구소 전문가, 교수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운하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특위를 중심으로 정부 차원에서 적극 홍보활동을 펼 방침”이라며 “그러나 특위를 설치한다고 해서 반드시 대운하를 추진하겠다는 뜻은 아니며, 최종 결정은 국민 여론에 따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대운하를 민간기업 주도로 추진한다는 정부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다만 정부로서는 대운하 사업을 민간 기업들이 제출하는 사업제안서에만 의존할 수는 없는 일인 만큼 대운하 특위를 통해 정부 차원의 대운하 구상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단 특위를 구성한 뒤 여론수렴 과정을 거쳐 국회에서 대운하건설특별법을 제정하고 특위를 한반도대운하건설청으로 승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론수렴과 입법작업 등 관련 절차를 신속히 추진한다면 당초 목표한 2009년 2월 대운하 착공도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통합민주당 등 다수 야당이 대운하 반대를 4·9총선의 주요공약으로 내세운 데다 친박연대 등 한나라당 안팎의 친박(親朴·친박근혜) 진영도 대운하 건설에 반대하고 있어 대운하 건설은 이명박 정부 초반 국정 향배를 가를 최대 쟁점현안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진경호 이영표 윤설영기자 jade@seoul.co.kr

2008-04-1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