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식초, 손상된 간기능 개선 효과 입증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연수 전북대 교수팀 밝혀
감식초가 만성적 알코올 섭취로 유발되는 비만, 고지혈증, 지방간 회복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증명됐다.

전북대 생활과학대학 식품영양학과 차연수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북대 생활과학대학 식품영양학과 차연수 교수

전북대 생활과학대학 식품영양학과 차연수 교수 연구팀은 최근 감식초가 만성적 알코올 섭취로 손상된 간기능을 개선하는 데 효과가 있음을 규명했다.

연구팀은 흰쥐 수컷 48마리를 대상으로 8주 동안 체내 알코올 감소 효과 등에 대해 연구한 결과, 음주 상태에서 감식초를 마신 흰쥐 그룹이 알코올 중독 그룹보다 알코올 대사가 1.7배 촉진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음주 상태에서 감식초를 마신 쥐는 그렇지 않은 쥐에 비해 체내 지방산 산화와 관련된 카르니틴 농도와 체내 콜레스테롤도 정상 수준으로 회복한 것을 확인했다.

차 교수는 “감식초를 섭취하면 알코올 중독 흰쥐에서 나타나는 체중 감소와 식이 섭취량 감소현상이 정상 물투여 그룹과 같은 수준으로 회복됐다.”면서 “비정상적이던 혈액의 중성지방과 총 콜레스테롤 함량 역시 정상 수준으로 낮춰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해 11월 특허 등록됐으며 국제 SCI 저널인 ‘Journal of Medicinal Food’ 2008년 3월호에 실렸다.

전주 임송학기자 shlim@seoul.co.kr
2008-03-1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