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하 반드시 추진”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종환 후보 청문회서 밝혀
정종환 국토해양부장관 후보자는 28일 “이명박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대운하는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 건설교통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경부 대운하는 반드시 한다는 전제 하에서 환경·경제·기술적 타당성을 검토하겠다.”면서 “민자사업으로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사업 제안서가) 제출되면 문화 훼손성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그동안 강에 대한 인식이 제한적이었다.”면서 “다목적으로 이용할 방법을 찾아 물 문제나 지역을 발전시키는 문제 등을 종합·장기적으로 내다보고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운하 예정 주변지역의 지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투기지역 지정 등 적절한 시기에 대책을 세워 투기 논란이 일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정 후보자는 보유세와 양도세의 인하와 관련,“부동산 시장 안정이 중요하고 세제 문제에 대한 불평과 문제점 등을 알고 있기 때문에 시장상황을 봐가면서 단계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답했다.

김경한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상설특검제 도입과 관련 “효율성을 따져 보면 찬성하지 않지만, 국회 논의를 거쳐서 추진해 볼 수도 있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김 후보자는 로스쿨 도입과 17대 대선 과정에서 정치인들이 연루된 고소·고발 사건 처리 등 현안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구혜영 홍희경기자 koohy@seoul.co.kr

2008-02-2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