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해병, 日여중생 성폭행 파문 확산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쿄 박홍기특파원|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가 12일 각료회의에서 “매우 중대한 문제다. 용서될 일이 아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확실히 대응해 나가길 바란다.”며 내각에 지시했다.

지난 10일 오키나와에서 일어난 미군 해병대원의 일본 중학교 3학년 여학생(14)에 대한 성폭행 사건를 두고 밝힌 강경 입장이다. 이 사건을 둘러싸고 들끓는 여론에 감안한 조치이다.

사건은 지난 10일 밤 오키나와에서 미 해병대 캠프 코트니 소속의 부사관 타이론 해드넷(38)에 의해 발생했다. 해드넷은 오키나와시 번화가의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나오던 중 3학년 여학생 3명에게 말을 건넨 뒤 한 명을 “집까지 태워 주겠다.”며 오토바이에 태워 자신의 집 근처까지 가 추행했다.

이어 학생이 울자 자신의 집에 있던 차에 태워 부근 공원으로 데려간 뒤 차 안에서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검찰에 넘겨졌다. 해드넷은 그러나 경찰조사에서 “키스는 시도했지만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사건의 추이에 따라 미군 재편의 하나로 추진 중인 오키나와 후텐마 비행장 이전 문제를 비롯, 미·일 관계에도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적잖다.

마치무라 노부타카 관방장관은 이날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 “수사를 실시, 법에 따라 적절히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며 미국 측에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가미가와 요코 소자녀화담당상은 “매우 참혹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미국 대사관측은 사건의 심각성을 고려,“일본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일본측에 전했다.

오키나와시 주민들은 이날 오후 “지난 95년 미군의 여중생 폭행사건을 떠올리는 충격적인 일”이라며 미 해병대 캠프 앞에서 항의집회를 가졌다. 주일 미군의 75%가 밀집돼 있는 오키나와에서는 1995년 미 해병대원 3명이 여중생 한 명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 발생, 일본이 발칵 뒤집히자 당시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일본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한 적이 있다.

hkpark@seoul.co.kr

2008-02-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