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숭례문] 가슴 쓸어내린 삼성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그룹은 국보1호의 전소에 애석해하면서도 한편으론 가슴을 쓸어내렸다. 계열사인 에스원이 불과 열흘 전까지 숭례문 무인경비를 맡았기 때문이다.

에스원측은 11일 “중구청과 한달 30만원에 계약을 맺고 지난 3년간 숭례문 야간경비를 맡아왔으나 KT텔레캅이 무상 경비를 중구청에 제안하면서 지난달 31일자로 계약이 해지됐다.”고 밝혔다.KT텔레캅은 기업 이미지 제고와 브랜드 홍보 효과를 노려 무료 경비를 자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스원측은 “우리가 숭례문 경비를 맡을 때는 문 바깥에 6개,2층에 2개,2층으로 올라가는 길목에 1개 등 총 9개 세트(18개 센서·적외선은 쏘고 받아야 해 센서 2개가 1세트로 구성)를 설치한 반면 KT텔레캅은 6개 세트(1층 4개,2층 2개)만 설치한 데다 1·2층 연결 길목에는 센서를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에스원이 운이 좋았다고 얘기하지만 우리가 계속 경비를 맡았다면 (참사를)막았을지도 모른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안미현기자 hyun@seoul.co.kr
2008-02-12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