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많던 ‘개죽이’는 어디에…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D-1, 그 많던 ‘개죽이’는 다 어디로 갔을까? 2002년 대선과 2004년 총선 당시 인터넷논객과 ‘개죽이(2004년 총선 전후 ‘디시인사이드’ 등을 통해 퍼져나간 대나무에 매달린 강아지 캐릭터)’ 등을 통해 광범위하게 확산된 투표독려 분위기가 2007년 대통령선거에선 투표를 하루 앞둔 지금까지 찾아볼 길이 없다.

2004년 총선 당시 인터넷을 통해 확산된 ‘개죽이’ 투표독려 포스터. 서울신문포토라이브러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04년 총선 당시 인터넷을 통해 확산된 ‘개죽이’ 투표독려 포스터.
서울신문포토라이브러리

네티즌들이 제작한 UCC 자체가 별로 없어 올 대선이 ‘UCC 대선’이 될 것이란 예상도 완전히 빗나갔다.

16일 공개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BBK 동영상(2000년 10월 광운대 강연)’이 선거 막판 인터넷을 달구고 있긴 하나, 얼어붙은 네티즌들의 투표열기를 해빙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오프라인에서조차 뜨거워지지 않는 대선 분위기는 온라인으로 직결됐다. 박빙 선거로 진행된 2002년 대선과 ‘탄핵세력 심판’이란 구호가 인터넷을 주도했던 2004년 총선과 달리, 올 대선은 한참 벌어진 후보간 지지율 격차로 네티즌들의 선거 열기는 일찌감치 싸늘하게 식었다. 김서중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지난 대선에서 인터넷을 달궜던 주체 세력들이 이번 대선에서는 지지 후보를 찾지 못했고, 당선여부와 관계없이 이념정당을 지지하는 등 유권자들이 정치공학적 판단이 아닌 소신에 따라 투표할 수 있을 만큼 사회적으로 성숙하지 못했다는 점 등이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선거법 93조(‘선거일 180일 전부터 특정 정당 또는 후보자를 지지·추천하거나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광고, 벽보, 사진, 문서, 인쇄물을 배부·살포·상영 또는 게시할 수 없다’)를 과도하게 적용한 선관위 규제도 인터넷 대선열기에 찬물을 끼얹었다.10월말까지 선관위가 단속한 선거 관련 인터넷 게시물은 2002년에 비해 6배 증가한 7만 7000여건이다.

UCC 유통창구이자 올 대선 향배를 결정지을 핵심 변수로 평가받던 포털이 예상과 달리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한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포털사이트 다음 관계자는 “우리가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네티즌 제작 UCC가 거의 없다. 대선 UCC의 80%는 후보 캠프에서 제작한 것에 불과하다.”면서 “올 대선에서 포털이 큰 역할을 할 것이란 예상도 미국 대선에 미친 유튜브의 영향력을 국내 상황에 과도하게 적용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이명박 BBK 동영상’에 대해서도 김 교수는 “해당 동영상이 썰렁한 인터넷 분위기에서도 뜨고 있는 이유는 내용의 폭발력보다 이 후보의 명쾌하지 않은 태도 때문”이라면서 “이는 호수 한쪽에 생긴 파문이지 호수 전체를 뒤흔들 정도의 파괴력을 보이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문영기자 2moon0@seoul.co.kr
2007-12-1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