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쫄바지라고? NO 자전거복은 과학이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몸의 곡선을 그대로 드러내며 착 달라 붙는 자전거 전용 의류를 입은 사람들을 볼 때 무슨 생각이 날까. 혹시 ‘자기가 무슨 프로 선수인가? 저런 걸 입게? 민망하게시리….’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을까. 스포츠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형식미를 갖추는 것도 중요하다. 물론 전용 의류를 입는 것에는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자전거 의류 안에 숨겨진 비밀을 알아보자.

바지 안쪽 엉덩이와 안장에 비밀이 있다

자전거용 바지는 몸에 밀착돼 페달을 밟을 때 걸리는 것이 없도록 디자인됐다. 겉으로 보기에는 흔히 보는 쫄바지와 다를 바 없다. 비밀은 바지 안쪽 엉덩이와 안장이 닿는 부분에 있다. 이 부분에 두툼한 패드가 덧대어져 있는 것. 안장과 엉덩이를 밀착시켜 편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고안됐다. 바지 끝단에는 실리콘이나 고무 재질이 덧대어져 바짓단이 위로 말려 올라가지 않도록 해준다.

뒤판이 더 긴데 불량품?

자전거용 상의인 저지(jersey)는 옷의 뒤판이 앞판보다 길다. 자전거를 타면서 몸을 앞으로 숙일 때 등 쪽의 옷이 끌려 올라가 맨살이 드러나는 것을 막아준다. 뒤쪽에는 보통 3개의 주머니가 있다. 프로 선수들은 경기 도중에 물통을 넣는 데 사용하지만 일반인들은 휴대전화나 비상금을 넣는 데 유용하다. 재질은 보통 통풍이 잘되는 쿨 맥스류의 속건성 섬유나 윈드스타퍼 같은 방풍 기능이 있는 섬유가 사용된다.

선수들은 자전거와 왜 동시에 넘어질까?

가끔 해외토픽 같은 영상에서 프로 선수들이 연달아 넘어지는 장면을 접했을 것이다. 이는 선수들이 자전거와 한몸이 되도록 도와주는 클릿(Cleats) 슈즈를 신고 있기 때문이다. 보통 자전거는 평페달. 클릿은 따로 부착할 수 있다.

클릿슈즈를 신으면 페달을 끌어올리는 힘이 더 들어가 평소에 사용하지 않던 다리 근육도 사용할 수 있다. 헬멧에서 복장까지 모든 것을 완비했다면 클릿 슈즈도 하나쯤 장만해 보자. 단, 초보자인 경우, 클릿 슈즈를 신을 때 신발을 클릿에 끼웠다 뺐다 하는 연습부터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느 정도 연마가 됐더라도 도로에서 자전거를 탈 때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박상숙기자 alex@seoul.co.kr
2007-09-15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