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만장일치 위안부 결의, 일본은 보았는가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정부에 군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하고 사과하라는 결의안이 미 하원에서 채택됐다. 마이클 혼다 의원이 지난 1월 결의안을 낸 지 6개월 만에 의원들의 만장일치로 통과된 것이다. 위안부 문제와 관계 없는 일본의 동맹국 미국의 의회가 일본군 만행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의미는 크다. 강제동원을 부인하는 일본 정부의 부당성을 지적한 공식문서로 남게 됨으로써 일본이 저지른 뻔뻔스러운 과거의 인권유린과 현재의 역사왜곡을 전세계에 똑똑히 인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결의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역사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일본 총리가 공식 성명을 통해 사과한다면 성명의 진실성을 놓고 되풀이되는 의혹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본 총리의 공식 사과를 간접적으로 요구한 것이다. 더욱 중요한 것은 만행에 대한 일본의 역사왜곡 교육에 대해서도 언급한 점이다.“일본 학교에서 사용되는 새로운 교과서들은 전쟁 범죄를 축소하고 있다.”면서 현재와 미래 세대에 끔찍한 범죄에 대한 교육을 하도록 권고했다. 몇 차례 수정은 있었지만 위안부 문제에 대해 조목조목 짚은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실망스러운 것은 일본 정부의 태도다. 아베 신조 총리는 “유감스럽다.”고 했으며 관방장관은 “다른 나라 국회가 결정한 것”이라고 폄하했다. 톰 랜토스 미 하원외교위원장은 결의안 지지 발언에서 “역사를 왜곡, 부인하는 일본 인사들의 기도는 구역질나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런 소리까지 듣는 일본 정치인들이 참 딱하다. 아베 총리는 강제동원에 증거가 없다는 지난 3월1일 망언을 거두고 진실로 사죄해야 한다. 국제사회가 인식을 공유하게 된 위안부 문제를 언제까지 일본은 혼자서 외면할 것인가.

2007-08-01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