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외신 의존… 남발식 보도”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신 보도에 지나치게 의존해 독자적인 콘텐츠가 없었다. 또 사건에 대한 남발식 보도로 소문 전달 외에 역할을 하지 못했다.”

26일 서울 세종로 서울신문사에서 열린 ‘서울신문 독자권익위원회’에서 편집국 기자들과 위원들이 최근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건을 다룬 서울신문의 보도 내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서울 세종로 서울신문사에서 열린 ‘서울신문 독자권익위원회’에서 편집국 기자들과 위원들이 최근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건을 다룬 서울신문의 보도 내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서울신문 독자권익위원회 제10차 회의가 26일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신문 6층 회의실에서 열려 ‘아프간 피랍사태 보도’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회의에는 위원장인 차형근 변호사와 서영복 행정개혁시민연합 사무처장, 주용학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수석전문위원, 이문형 산업연구원 해외산업협력팀장, 임효진 중앙대신문 전 편집장 등 위원들과 노진환 사장, 박종선 부사장, 강석진 편집국장, 박재범 서울신문 미디어지원센터장, 김인철 부국장, 최종찬 국제부 차장 등이 참석했다.

임 위원은 “현재 사건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어 보도 전체를 평가하기는 쉽지 않지만 그동안 보도를 보면 외신 보도에 지나치게 의존해 독자적인 생산 콘텐츠가 없었다.”고 꼬집었다. 임 위원은 “외신 보도를 그대로 받아 전달해 주다 보니 ‘혼선된 정보’가 많이 나오는 등 남발식 보도로 소문 전달 외에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문형 위원은 “무엇보다 이번 사태를 보는 전문가들의 기고에 대해 문제가 있었다. 각 매체들을 보면 탈레반에 대해 잘 모르는 엉뚱한 사람들이 나온 것을 본 적이 있다.”면서 “이 사건에 대해 오랫동안 이 문제를 연구해 온 외국 전문가들과 반 탈레반 정서를 지닌 중동국가 전문가들의 시각도 필요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은 “서울신문이 정신과 의사 등을 통해 진단한 것이 독창적이었는데 앞으로 피랍 사태가 끝난 뒤 좌담회 등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 등을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위원은 “국제적으로 큰 사건이 발생했는데 현지에 특파돼 취재하거나 교포 등을 통해 현지 상황을 전달하는 것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서 위원은 “이번 사건은 국내 언론의 한계를 보여줬다. 해외 연락망과 외교 부서 협조, 지역적 한계로 인한 빈약성 등이 또 나타났다. ”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노 사장은 “날카로운 지적을 겸허하게 받겠다. 앞으로 보도에 있어 지적한 문제를 보완해 나가겠다.”면서 “그렇지만 인명이 달린 심각한 문제인 데다 현장 접근이 어려워 보도에 한계가 있었음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노 사장은 “이 사건이 끝난 뒤 지적한 문제에 대해 좌담도 할 것이고 원인과 대책 등에 대해서도 충분히 짚고 넘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후원:신문발전위원회
2007-07-2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