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한국인 피랍사태] 피랍자 안타까운 사연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랍자들의 숨겨진 사연들이 전해지면서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서명희(29·여·분당 서울대병원 간호사)씨는 교회 전도사 이성현(33)씨와 올해 초 결혼한 새내기 주부로 낙후된 지역 어린이들의 삶을 안타까워해 세번째 해외 봉사활동에 나섰다가 납치됐다.

22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식당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피랍 관련 뉴스를 지켜보던 피랍자 가족들이 끝내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식당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피랍 관련 뉴스를 지켜보던 피랍자 가족들이 끝내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서씨의 아버지 서정배(57)씨는 “큰딸은 틈틈이 인도, 르완다 같은 곳으로 여러 차례 봉사 활동을 다녀왔다.”면서 “그곳의 아이들이 너무 비참하게 생활하는 모습에 헌신적으로 봉사활동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미용 공부를 하고 있는 동생도 함께 봉사활동에 데려 간 것 같다.”면서 “딸은 다녀오면 일본에 가서 (외국 간호사 자격) 시험을 본다며 시험 공부를 해야 한다고 했는데 빨리 돌아와서 공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

간호학과를 졸업한 이주연(27·여)씨도 간호사로 일하며 봉사활동에 자주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의 오빠 이상민(30)씨는 “이번 봉사활동은 일하던 병원을 그만두고 다른 병원으로 옮기기 전에 몇 달간 마음먹고 준비하면서 갔다.”고 전했다.

자녀를 둔 피랍자도 2명이나 있다. 청년회 담임목사 배형규(42)씨는 초등학교 3학년 딸을 둔 가장이며, 김윤영(35·여)씨도 초등학교 2학년 딸과 유치원 아들을 둔 주부다. 심성민(29)씨는 최근 직장을 그만두고 농업관련 대학원 진학을 준비하던 중 농촌사역을 위해 이번 선교에 나섰다가 납치됐다.

성남 이경주기자 kdlrudwn@seoul.co.kr
2007-07-2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