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백제·신라도 자국사 편입 시도”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라는 진나라 유민이 세웠고, 백제는 고대 중국의 변방 소수민족이 세운 나라이다.’

동북공정의 출발점인 ‘고대 중국 고구려역사 총론’(2001년, 중국 헤이룽장교육출판사, 이하 총론)에 적혀 있는 내용이 공개됐다.

고구려연구회 회장을 지낸 서길수 서경대 교수가 ‘중국이 쓴 고구려 역사’(여유당 펴냄)라는 이름으로 번역한 총론에는 중국 학계에서 고구려뿐 아니라 신라와 백제까지도 자국 역사로 편입시키고 있는 사실이 담겨 있다. 집필진은 ‘고대 중국 고구려 역사 속론’(2003년, 이하 속론)과 마찬가지로 동북공정의 주축 역할을 맡은 마다정(馬大正)·양바오룽(楊保隆)·겅톄화(耿鐵華)·리다룽(李大龍)·권혁수(權赫秀)·화리(華立) 등 6명.

서 교수에 따르면 총론에는 ▲고구려는 중국 소수민족 가운데 하나인 예맥족이 건국했고 ▲고구려 멸망후 고구려인 대부분이 중국으로 귀속했으며 ▲신라는 진나라 유민이 세운 중국의 번국(蕃國·제후국) 가운데 하나일 뿐더러 ▲중국 소수민족인 부여인이 세운 백제도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내용 등이 적혀 있다.

서 교수는 중국 스스로 고구려를 일컬어 해동삼국(海東三國) 가운데 하나로 거론한 점, 중국 어떤 정사(正史)에도 없는 ‘고구려본기’가 삼국사기에는 있는 점, 고구려인은 스스로를 천제의 아들(天帝之子)이라고 자부한 점, 독자연호를 사용한 점 등을 근거로 고구려사는 중국사와는 다른 독자적인 역사라고 주장했다. 신라와 백제까지 자국사에 포함시키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엄청난 논리적 비약’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서 교수는 저우언라이(周恩來·1898∼1976) 전 중국 총리가 40여년전인 1963년 6월28일 북한 조선과학원 대표단 접견 당시, 역사왜곡 및 고대 정권의 한반도 침략을 사과한 내용을 소개했다. 특히 63년 8월부터 65년 7월까지 중국과 북한이 공동고고학발굴대를 구성해 고구려와 발해사 유적을 발굴한 선례를 중국측이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생의 역사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박홍환기자 stinger@seoul.co.kr

2007-06-05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