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일해공원’ 인가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합천군이 새천년 생명의 숲을 ‘일해공원’으로 고친 뒤 이를 공식적으로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합천군은 오는 7월쯤 표지석을 세우고, 명명식도 대대적으로 개최할 계획인 것으로 7일 밝혀졌다.

이에 대해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이를 저지하기 위한 법률안을 마련, 비슷한 시기에 발의할 예정이어서 갈등이 계속될 전망이다.

군은 지난 5일 개최된 ‘어린이 대잔치’행사를 알리는 현수막과 홈페이지에 개최 장소를 ‘일해공원 야외공연장’이라고 표기했다.

지난 1월29일 ‘새천년 생명의 숲’을 일해공원으로 확정한 뒤 공문서를 비롯해 공식적으로 사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새천년 생명의 숲 지키기 합천군민운동본부와 ‘전두환(일해)공원 반대 전국대책위’ 등은 즉각적인 반응을 자제했다. 대신 이를 저지하기 위한 법제화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민주노동당 이영순 의원은 가칭 ‘올바른 기억 확립을 위한 법률(안)´을 마련, 발의를 준비하고 있다. 법안은 확연하게 인도적인 범죄를 저질러 국내법에 의해 처벌된 자에 대한 우상화를 금지하거나 규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경윤 보좌관은 “오는 6월 발의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오는 16일 국회에서 토론회를 갖고 구체적인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창원 이정규기자 jeong@seoul.co.kr

2007-05-0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