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째 ‘방치된 열사’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관순 열사의 표준영정이 작가인 월전 장우성의 친일 논란 끝에 21년 만에 교체된 가운데 모교인 서울 이화여고에 전시돼 있는 유관순 열사 영정이 또 다른 친일 화가가 그린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단체와 학계에서는 친일화가가 그린 영정을 교체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27일 민족문제연구소와 학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 정동 이화여고에 있는 유관순 기념관 1층 정면에 걸려 있는 대형 영정은 친일화가 김인승(1910∼2001년)이 1959년에 그린 것으로 밝혀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친일화가 그린 영정 33년간 전시

김인승은 1943년 ‘성스러운 전쟁에 미술로 보국한다.’는 취지로 결성된 친일 미술 모임인 ‘단광회’(丹光會)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조선징병제 시행기념 기록화’ 등을 그리는 등 광복 전까지 활발한 친일 활동을 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내년 발간될 ‘친일 인명사전’에 김인승을 수록할 계획이다.

김인승은 또 각종 작품에 일본어 발음으로 읽은 자신의 이름을 영문자로 표기해 ‘Jinsho,Kin’이라고 써넣기도 했다.

광복 후 친일 행적으로 인해 조선미술건설본부 조직에서 제명됐으나 탁월한 실력을 바탕으로 이화여대 미대 학장과 대한미술협회 이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영정은 1974년 유관순기념관이 건립되면서 이곳에 전시돼 왔지만 학교측은 김인승의 친일 행적에 대해 잘 모르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그러나 학교 관계자는 이런 주장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여러 가지 관점을 살펴 영정 문제에 대해 신중하게 논의하려 한다.”면서도 “영정이라면 보는 이로 하여금 유관순 열사의 삶을 느끼게 해줘야 하는데 김인승 화백 작품이 바로 그런 그림”이라며 옹호하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특히 이 영정은 1996년 이화여고가 유관순 열사에게 수여한 명예졸업장에 새겨져 있고, 한 일간지와 이화여고, 충청남도가 함께 시상하는 유관순상 로고에도 들어 있다.

영정 교체해야 목소리 높아

미술평론가 최열씨는 “이화여고에 소장된 유관순 영정은 국가의 공공기물이 아니라 사유재산이라고 하더라도 교육 기관이라고 하는 공공성 측면에서 영정을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수 서울대 디자인학부 교수도 “새 만원권 지폐의 세종대왕 영정조차 친일 논란이 있는 상황이니 유관순 영정은 더 말해 뭐하겠느냐. 하루빨리 교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금종 문화연대 사무처장은 “과거 독일 나치정권을 강화하는 데 참여한 예술가들의 사례에서 보듯 예술은 정치 중에서도 고도의 정치 행위”라면서 “‘친일을 한 사람과 작품은 별개’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사무국장은 “애국지사나 위인들의 영정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것은 제작 당시 유명세만으로 영정을 맡겼기 때문”이라면서 “친일 전력이 있는 사람의 작품은 전부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영정 하나하나에 문제를 제기해 교체하는 것은 너무 소모적인 만큼 이제는 문화관광부가 나서서 총체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07-02-28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