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친일파 논란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왕의남자’의 신예 이준기(24)가 새해부터 유명세를 톡톡히 치렀다. 이준기는 1일 ‘이준기 친일파사건’ ‘이준기 사과문’이라는 검색어로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뜨겁게 달궜다. 촬영장에서 소식을 접한 이준기는 이날 자신의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급히 사과의 글을 올렸다.

이준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준기

사건의 발단은 이준기가 지난해 5월 미니홈피에 “일본은 내 나라인데 영화마치고 갈거야. 친일파! 좋아”라고 쓴 글을 네티즌이 퍼올리면서 시작됐다. 이준기는 “‘내 나라 일본’은 일본에 대한 애정에서가 아니라 일본어를 공부하는 친구들끼리 장난삼아 한 말이다. ‘친일파가 좋아’ 역시 상대방들의 명칭 및 별명이었음을 알려드린다”면서 “당시 개인적으로 짧은 생각으로 가볍게 썼던 글이 큰 파장을 일으킬 줄 몰랐다. 깊이 생각치 못한 점이 큰 과오였던 것같아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소속사측은 “유명해지기 전 친구들과 장난삼아 썼던 글이다. 영화 ‘왕의남자’의 반응이 좋을 때라 본인도 속상해하고 있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