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 “젊어도 조심”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40대가 전체 뇌종양 환자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최근들어 뇌종양 발병 연령이 크게 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남도현 교수팀은 지난 95년부터 2004년까지 10년간 뇌종양 진료환자 분포를 분석한 결과 뇌종양 환자의 연령분포가 30대 23.8%(3587명),40대 21%(3153명)로 나타나 전체 연령대의 40%를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의 뇌종양 환자 연령분포에서 가장 많이 차지하는 40대 후반∼60대 초반의 분포에 비해 10살 이상 젊은 것이다.

입원 건수에서도 30대 19.7%(1210명),40대 17.9%(1097명) 순이었으며, 수술 건수 역시 30대 21.6%(850건),40대 20.1%(791건) 등으로 뇌종양 환자의 평균 연령이 크게 젊어졌음을 보여줬다.

또 최근 10년 간의 통계를 보면 뇌종양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10년 간 8807명이 뇌종양 진단을 받은 데 비해 남성은 6205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가량 유병률이 높았다.

이처럼 뇌종양 환자의 연령이 젊어지고 있으나 뇌종양 발병과 식생활 등 생활습관과의 상관성을 찾기 어렵고, 다른 발병 원인도 정확하지 않아 예방이 어려운 점이 문제로 꼽히고 있다. 전문의들은 심한 두통과 보행장애, 안면 등 인체 특정 부위의 마비, 뇌신경 장애로 인한 시력저하, 복시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을 알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남 교수는 “여성의 발병률이 높은 것은 뇌종양 수막종이 여성호르몬과 관계가 있으며, 여성 뇌하수체 종양의 경우 월경이 중단되는 증상을 보여 진단이 쉽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심재억기자 jeshim@seoul.co.kr

2005-11-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