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2005] 이규섭 종횡무진… 삼성, SK 격파

입력 : ㅣ 수정 : 2005-10-12 0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규섭이 맹활약한 삼성이 서울 연고 라이벌 SK를 꺾고 시범경기 첫승을 으로 한껏 기세를 올렸다.

이규섭은 11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05∼06시즌 시범경기 SK와의 경기에서 19점 6비라운드로 종횡무진 코트를 휘저으며 팀의 85-83 승리를 이끌었다.

전력을 100% 드러내지 않은 상태에서 젊은 선수들을 시험 가동한 삼성은 이날 경기에서 이규섭이 고비 때마다 2개의 3점포와 화려한 슬램덩크로 농구에 목마른 팬들을 사로잡았고 외국인 선수 올루미데 오례데지(18점 5리바운드)까지 폭발하며 접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올시즌 김태환 감독의 지도로 분위기를 바꾼 SK는 지난해 KTF에서 뛰었던 게이브 미나케(24점)와 신인 김일두의 맹활약으로 패배에도 불구하고 올시즌 다양한 공격 루트로 농구팬들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했다.

한편 대구에서는 토레이 블렉스(32점)와 크리스 윌리엄스(26점)가 맹활약한 모비스가 아이라 블락(32점)과 안드레 브라운(29점)으로 맞선 오리온스를 87-83으로 꺾었다.

이재훈기자 nomad@seoul.co.kr
2005-10-1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