儒林(409)-제4부 百花齊放 제1장 浩然之氣(35)

입력 : ㅣ 수정 : 2005-08-12 0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4부 百花齊放

제1장 浩然之氣(35)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맹자가 제나라에 두 차례에 걸쳐 머물렀던 것은 5,6년. 그동안 맹자는 선왕을 통해 왕도정치를 이루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하였다. 그러나 마침내 선왕이 받아들일 여지가 없음을 깨닫게 되자 맹자는 어쩔 수 없이 제나라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결론적이지만 맹자의 예언은 그대로 적중된다.

연왕 쾌가 왕위를 상국인 자지에게 넘겨주자 태자 평은 이에 불만을 품고 있다가 반란을 일으켰으나 성공하지 못하였다. 이러한 혼란을 틈타 제나라의 선왕은 군대를 보내 연나라를 정복하려 하였으나 제나라의 군사들이 공격하는 과정에서 방화와 약탈을 자행하였으므로 연나라의 군대와 백성들의 저항을 받고 2년 뒤에 연나라에서 철수하게 되었던 것이다.

이때 선왕은 맹자의 말을 듣지 않은 것을 뒤늦게 후회하여 ‘나는 맹자에게 매우 부끄럽다.(吾甚慙於孟子)’라고 말하였다고 ‘공손추 하편’은 기록하고 있다.

그뿐인가.

연나라 사람들은 당시 제나라의 군사들을 자기 나라에서 쫓아버린 것만으로는 만족하지 않았다. 태자 평이 백성들로부터 왕으로 추대되어 왕위에 오르니 그가 바로 소왕(昭王).

그는 연나라가 초토화된 뒤에 즉위하였기 때문에 많은 현인들을 초빙하여 제나라에 대해 원수를 갚고 선왕의 치욕을 씻고 싶어하였다. 그래서 모사 곽외(郭畏)에게 다음과 같이 말한다.

“과거 제나라는 우리나라의 혼란을 틈타 공격해 왔소. 우리나라가 지금은 작고 약하기 때문에 널리 인재를 구해서 나라를 부강하게 하여 선대의 치욕을 씻고 싶소. 이것은 나의 소망이오. 추천할 만한 인재가 있거든 말해 주시오. 내가 직접 모시러 가겠소.”

이에 곽외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옛날 말을 좋아하는 임금이 있었는데, 그는 천금을 주고 말을 구하려 하였습니다. 그러나 3년이 지났지만 아무런 소득이 없었습니다. 매일 불만에 차 있는 임금을 본 한 신하가 말하였습니다.‘이 일을 신에게 맡겨 주십시오.’ 임금이 그 일을 맡기자 신하는 천리마를 구하러 길을 떠났습니다. 석 달이 채 지나지 않아 그는 하루에 천 리를 달릴 수 있는 좋은 말을 찾았습니다. 막상 이 말을 사려고 했을 때 그 말은 그만 죽고 말았습니다. 그는 한참을 생각하다가 오백 금을 주고 죽은 말의 뼈를 사가지고 돌아왔습니다. 임금은 천리마의 뼈를 보고 매우 화가 나서 그 신하를 꾸짖어 말하였습니다.‘내가 원하는 것은 살아 있는 말인데 너는 무슨 소용이 있다고 죽은 말의 뼈를 사 왔느냐. 오백 금을 낭비한 것이 아니겠느냐.’ 그러자 그 신하는 웃으면서 대답하였습니다.‘전하, 노여움을 푸십시오. 오백 금을 낭비한 것이 아닙니다. 전하께서 죽은 말의 뼈를 아주 비싼 값에 사들였다는 소문이 널리 퍼지면 사람들은 전하께서 진심으로 좋은 말을 아끼는 군주로 믿게 되어 반드시 좋은 말을 바치는 이가 있게 될 것입니다.’ 과연 1년이 지나자 어떤 사람이 세 마리의 천리마를 임금에게 바쳤습니다.”

소왕에게 곽외는 다음과 같이 말을 이었다.

“지금 왕께서는 천하의 인재를 모으고 계시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천금을 주고 천리마의 죽은 뼈를 산다.’는 ‘천금매골(千金買骨)’의 교훈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천금매골이 천하의 인재를 모으는 것과 무슨 상관이 있는가.”

모사 곽외의 말을 이해하지 못한 소왕이 묻자 곽외는 대답하였다.

“지금 전하께서 천하의 인재를 모으시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저로부터 시작해 주시기 바랍니다.”
2005-08-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