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취업장사’ 3명 긴급체포

입력 : ㅣ 수정 : 2005-05-11 0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자동차 노조의 생산직 취업비리와 관련, 노조 전·현직 간부 3명이 긴급체포됐다.

울산지방검찰청 특수부는 10일 현대차 노조 일부 조합원이 취업장사를 한 혐의가 있어 노조대의원 김모(44)씨, 전 노조대의원 정모(42)씨, 전 노조집행부 간부 김모(43)씨 등 3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혐의가 있는 노조원에 대해 계좌추적을 한 결과 일부 대의원이 생산직 사원모집 때 입사추천을 해주고 대가로 1인당 수백만∼수천만원씩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외에도 지난 2001년 9월부터 203년 12월까지 노동조합을 이끈 10대 집행부(위원장 이헌구·현 민주노총 울산본부장)의 일부 간부들이 같은 수법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잡고 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울산지검 이재원 차장검사는 “기아차 노조의 취업비리에 대한 수사가 진행될 무렵부터 현대차 노조에 대해 내사를 벌인 결과 혐의를 포착,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 몇년 사이 현대차 생산직 입사자를 추천했던 추천자 명단 등을 확보해 금품거래 여부를 캐고 있다. 검찰은 사원채용과 관련해 노조나 회사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키로 하고 이날 오후 현대차 울산공장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실시해 신입사원 입사원서, 인사기록, 컴퓨터 관련자료 등 일체를 확보했다.

이에 대해 현대자동차측은 “현대차 생산직 입사지원서에는 직원 자녀나 형제가 입사할 때 가점을 주기 위한 ‘지인란’은 있지만 ‘추천란’은 처음부터 없어 회사나 노조차원에서 채용에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당시 노조위원장 이헌구씨는 “현대자동차 노조에 대한 흠집내기 수사 같아 못마땅하다.”면서 “집행부가 모르는 내용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나는 당당하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2002년 680명,2003년 490명, 지난해 860명의 현장직 신입사원을 채용했다.

울산 강원식기자 kws@seoul.co.kr
2005-05-1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