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 라디오 무대위로 뜨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1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가운 스타들 목소리로 만나세요.” 탤런트 황수정 안연홍,MC 임백천,가수 신해철 등 스타급연예인들이 줄줄이 라디오DJ로 마이크를 잡는다.

SBS 라디오가 지난 2일 봄철 프로 개편을 시작한 데 이어 KBS·MBC도 오는 9일부터 일제히 프로그램을 새단장한다.

탤런트 황수정은 KBS-2 라디오(AM 603㎑,FM 106.1㎒)에서 ‘황수정의 밤을 잊은 그대에게’를 매일 밤12시부터 새벽2시까지 진행한다.지난 94년 SBS 전문MC로 연예계에 입문한 황수정이 라디오 프로그램 DJ를 맡기는 이번이 처음.

MC 임백천도 매일 오후2시 KBS-2 FM(89.1㎒)‘임백천의뮤직쇼’를 맡아 8년만에 라디오 부스로 돌아온다.93년 MC 김연주와 결혼한 직후 그만둔 프로그램으로 되돌아왔다.

MBC라디오에서는 가수 이소라,개그우먼 박희진,탤런트 김원희 등이 눈에 띈다.이소라는 매일 자정부터 방송되는 MBC FM(91.9㎒)‘FM음악도시’를,김원희는 매일 낮12시 ‘정오의 희망곡’을 진행한다.

AM(900㎒)에서는 개그맨 박희진과 정성화가 ‘별이 빛나는 밤에’(매일 오후10시5분)의 새 ‘별밤지기’로 등장한다.그동안 탤런트 박광현이 진행한 프로다.얼마전 납치소동을 빚은 김채연은 ‘뮤직토크’(매일 밤12시5분)자리를가수 이주노에게 내어준다.이밖에 아나운서 출신의 차인태가 진행하는 ‘MBC초대석 차인태입니다’와 ‘김완태의 젊은 문화찾기’등이 신설된다.

SBS 라디오도 파워FM(107.7㎒)에서 가수 신해철이 진행하는 ‘신해철의 고스트 스테이션’(매일 오전2시)과 팝음악 전문 프로그램 ‘김형준의 팝스클럽 1077’(매일 오후4시)을 신설했다.‘신해철…’은 뉴욕에 체류하는 신해철의개인 스튜디오에서 오디오 파일 형식으로 프로그램을 제작해 인터넷을 통해 전송한 뒤,다시 FM전파를 타는 독특한제작방식이 신선하다.

팝전문 DJ 김형준이 진행을 맡은 ‘김형준…’은 빌보드를 중심으로 최신 팝을 들려줄 예정.‘세 친구’에 왈가닥으로 출연하는 탤런트 안연홍은 SBS 러브FM(103.5MHz)의‘안연홍의 나는 1035다’를 오후 8∼10시에 진행한다.

한편 서갑숙이 진행하던 ‘러브FM 러브뮤직’(매일 자정)은 가수겸 방송인 양진석이 맡고,‘기쁜우리 젊은날’(매일 오후10시5분)진행자는 탤런트 고수에서 가수 이지훈으로 바뀐다.

허윤주기자 rara@
2001-04-05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