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소 추진 안팎

입력 : ㅣ 수정 : 1970-01-01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양과 서울에 남북 연락사무소가 개설될 수 있을까.

12일 정부 고위당국자는 “6월 정상회담에서는 남북 평화정착을 논의하기위한 기구설립이나 대화채널 가동문제 등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연락사무소 설치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연락사무소를 평양,서울에 설치하고 대표부 기능을 갖도록 하는 방안을 제의할 방침이다.지난 92년 고위급회담에서도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제의한 바 있다.

당시 연락사무소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내에 설치됐고 단순 연락 통로로 기능이 제한됐었다.그러나 96년 ‘잠수함침투사건’으로 북한이 일방적으로 폐쇄할때까지 남북당국은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핫 라인’으로 이 통로를 이용해 왔다.

남측은 평화의 집에,북측은 판문각에 사무실을 설치하고 상주인원을 파견했었다.당시 양측이 사용했던 전화선은 지금도 스위치만 내린 상태로 그대로연결돼 있다.언제든지 ‘재개소’가 가능하다.

연락사무소 개설은 상호 신뢰를 상징하고 관계진전 의지를 확인한다는 점에서 무게를 갖는다.연락사무소 교환이 아니라 판문점 사무소개설이 이뤄지더라도 상설 대화통로를 확보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남북은 92년 연락사무소 설치ㆍ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마련했었다.

평양에 남측 연락사무소 설치가 허용된다면 31번째 ‘외국 공관’이 된다.

위치는 평양 대동강 구역에 위치한 외교단지가 유력하다.

정부는 연락사무소가 설치되면 기능을 점차 강화,고위 인사들이 상주하는두 나라의 대표부 성격을 띤 명실상부한 대표기구로 확대해 보겠다는 생각을갖고 있다.

연락사무소의 성격은 관계 진전에 따라 크게 달리할 것이란 점에서 그 진전여부가 주목된다.

이석우기자 swlee@
2000-04-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