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전기「세기와 더불어」허동찬씨의 분석(신고 김일성자서전연구:22)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년시절:3/허위로 가득한 「배움의 천리길」/외조부경영 창덕학교로 3학년에 편입/“5학년때 단독 평양행”은 날조… 부모 동행/전학기념사진엔 김일가 유복함 노출

「세기와 더불어」를 읽고 있으면 우리는 거기에서 김일성우상화의 목적에 저촉되지 않는 한에 있어서는 한국이나 일본 학자들의 견해까지도 북한 어용학자들이 슬며시 추인하거나 제멋대로 자기 주장처럼 만들어 버리는 행위를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필자의 경우로 한정하고 예를 하나만 들면 김시우가 백산무사단의 재무였다든가 김형직이 백산무사단에 관계하였다는 회고록의 주장이 그런 경우이다.<주1>또 강진석이 1920년 9월에 임강의 김형직 집에 있다가 백산무사단에 입단하였다든가,21년 4월에 평양에서 체포되었다고 하는 것도 모두 필자가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주2>

○한·일학자 주장 삽입

북한의 어용학자들은 필자가 밝힌 이러한 자료를 부정할 수가 없어서 이번 회고록에서는 이것을 거꾸로 이용하며 김일성우상화 자료로 충당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비슷한 예로 여기서는또 하나 소위 「배움의 천리길」의 출발날짜를 들어 본다.김일성이 부친의 말을 듣고 창덕학교에서 공부하기 위하여 팔도구를 떠나 만경대로 갔다는 날짜이다.

필자는 그 출발날짜의 상이점을 평전에서 다음과 같이 열거하였었다.

①팔도구의 4년제소학교를 졸업한 그해 여름에 창덕학교에 가서 5학년에 다녔다(1960년의 기록).

②열세살 때(1962년 전기).

③열두살 때,1923년 1월30일(1971년 기록).

④1923년 3월16일(1982년 전기).

필자는 이상과 같이 열거한 후 1923년 3월16일은 음력으로는 1월29일이라고 지적하였다.<주3>그런데 이번 회고록에서는 김일성이 「1923년 음력 정월 그믐날(양력 3월16일)」에 팔도구를 떠났다고 종래의 주장을 수정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필자의 주장은 음력을 양력으로 고치는 일에 주안이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김일성은 이런 계절이 아니라 1960년에 나온 「항일무장투쟁 전적지를 찾아서」에서 나오고 있는 것처럼 여름철에,그러나 연도는 23∼24년이 아닌 1922년에 팔도구를 출발하였다고 분석하였다.

이 분석은 지금의 김일성우상화를 깨뜨리는 주장이어서 북한이 묵살하고 있으므로 여기에 다시 소개해 놓는다.

필자가 김일성의 평양행을 23년 3월이 아니라 1922년 여름이라고 한 것은 이상의 북한자료 이외에 김형직의 가족사진과 두명의 한국측 증인이 있기 때문이다.

○동창생증언과 모순

먼저 한국측 증인 2명은 창덕학교시절 자기들이 제각기 김일성의 3학년과 4학년의 동급생들이라고 증언하고 있다.이 증언은 5학년에 편입되었다고 하는 김일성의 말을 부인하는 것으로 된다.또 이 증언은 팔도구소학교를 4학년으로 졸업했다는 그의 주장도 번복하고 있다.

다음으로 당시 창덕학교는 5년제학교였다.<주6>

그런데 김일성은 23년 봄 5학년에 편입되어 25년 1월에 졸업을 앞두고 창덕학교를 중퇴했다는 무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

25년초에 5년제학교의 5학년을 중퇴한 것 같으면 23년 4월에 그는 4학년에 편입되어야할 것이다.이렇게 되면 4학년때 동창생이라는 한국측의 증언에 신빙성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그 다음 3학년 시절의 동창생 말이 가령 옳은 것 같으면 김일성은 적어도 23년 3월 이전에 창덕학교에 있어야 한다.

김형직이나 강돈욱은 교육가이므로 그들은 적어도 학기초나 학년초에 맞추어 김일성을 전학시킬 것이다.

마지막으로 북한에서 공공연하게 소개되면서 아무런 설명도 붙이지 않는 이상한 가족사진이 있다.어떤 한옥 앞에 김명주를 안은 김형직과 강반석이 의자에 앉아 있고 김형직의 왼쪽에 김일성,부모 사이에 김철주가 각각 서있는 구도로 되어 있다.당시로서는 아주 호화로운 몸차림을 한 유복한 김형직 일가 사진이다.

이 사진에 대한 필자의 추리는 다음과 같다.

①1922년생인 김영주가 강보에 싸여 있는데 생후 7∼8개월로 보인다.

②김일성의 모자에는 교장이 있고 김철주 모자에는 그것이 없다.따라서 그들은 각각 다른 학교의 제복을 입고 있다.

③중국에서는 1921년 11월에 학제가 미국식인 6·3·3제로 바뀌었고 1922년 8월 하순에 신학기가 시작되었다.

김형직은 일본식 학제때 중국학교에 들어간 김일성이 학제 변경으로 학업리수가 늦어지는 것을 싫어하였을 것이다.마침 창덕학교는 김형직의 장인 강돈욱이 경영하고 있었다.

④이 때문에 김형직은 22년 8월경에 가족을 데리고 평양에 갔다.그는 처가집에 가서 김일성이 창덕학교에 전학하도록 부탁하고 얼마간 평양지방에 있었다가 팔도구로 돌아가게 되었다.

⑤그는 창덕학교에 전학한 김일성과 1916년생으로 8월에 팔도구소학교에 입학하게 될 김철주에게 각각 학생복을 사 입히고 김일성과 헤어질 기념사진을 찍었다.

⑥김일성은 22년 8월까지에 팔도구소학교 3학년 1학기를 수료했는데 9월에 들어가면 미국식학제로 다시 3학년 1학기를 이수해야 하였다.그러나 창덕학교에 전학함으로써 그는 일본식 학제대로 3학년 2학기를 이수할 수 있게 되었다.<주7>

김일성의 학업과 이상의 여러 문제들을 종합적으로 생각해 보면 그는 22년 8월경.자기 혼자가 아니라 부모와 같이 팔도구에서 평양으로 간 것으로 보인다.김일성 평양 단독행이란 결국 우상화작업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주해> ①「세기와 더불어 1」61면 ②평전 86면 기타 ③평전 47면 ④「세기와 더불어1」77면 ⑤「사인의 김일성」236면⑥「역사사전Ⅱ」 ⑦724면 ⑧평전 46면 이하 참조
1992-12-1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