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중국서 다탄두미사일 실험/사정 8백㎞ 중거리용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7월 은천서 발사 성공/“대련에 과학자 2백30명 파견/핵실험·미사일 기술등 연수중”/“사정 5백㎞ 스커드 휴전선 배치”/국방전문가

북한은 최근 핵무기개발과 함께 운반수단인 중거리미사일을 보유하기위해 중국에 대규모 과학자와 군사전문가를 파견,자체 미사일개발에 성공한것으로 밝혀졌다.

국방관계 전문가들은 6일 『북한의 군사전문가들이 지난 7월 중국 북서부의 감숙성 은천 핵로켓기지에서 사정거리 8백㎞의 중거리다탄두 미사일발사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들 전문가는 『북한이 자체개발에 성공한 이 최신 미사일은 중국의 원조로 개발한것으로 발사시설은 중국이 대여한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전문가는 이어 『북한은 지난88년 이후 90명의 군사및 무기전문가를 은천 핵로켓기지에 파견,중국으로 부터 핵실험기술및 미사일발사 기술을 배웠다』고 전하고 『북한이 군사전문가를 파견한 이후 3년만에 미사일개발과 발사실험에 성공한것으로 보아 핵실험기술도 이미 습득한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국방관계전문가 들은 또 『북한은 중거리미사일개발과 함께 함대함·지대지·지대공미사일의 기술습득및 자체개발을 위해 2백30명의 육·해·공군 무기전문가들을 중국요동반도에 있는 대연해군기지에 파견해 연수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사정거리 5백㎞이상의 개량형 스커드 미사일을 휴전선 북방에 실전배치 함으로써 한반도전역을 사정권에 둔 이후 사정거리 1천㎞의 신형 지대지미사일 「노동1호」를 개발,일본까지 사정거리에 두고 있다.

북한이 사정거리 8백㎞의 다탄두 미사일 발사실험에 성공함으로써 한반도안보는 물론 동북아시아 세력균형에 새로운 위협이 될 것으로 군사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북한의 다탄두미사일은 핵무기개발을 전제로 한 전략적인 핵운반수단으로 재래식 단발미사일에 비해 극히 위협적인 무기이며 평양이나 원산에서 발사할 경우 한반도 전역은 물론 일본의 규슈와 본토 일부까지 사정권에 들어간다.

국방부관계자는 이같은 사실을 확인해 주지않고 있으나 일본에서 발행되는 권위있는 월간 센타쿠(선택)지등은 최근호에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고 있다.

1991-12-0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