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획기적 치료방법 개발

입력 : ㅣ 수정 : 1970-01-01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첫 「인슐린 피부첩포시스템」 선보여/화학연 이해방박사팀 개가

지금까지 당뇨병환자 치료에 사용돼온 인슐린주사법 대신,피부에 붙여 직접 전달시킬수 있는 세계 최초의 인슐린 피부전달시스템이 국내서 개발되었다.

한국화학연구소 고분자화학 제3연구실 이해방박사팀과 동신제약팀은 과기처 특정연구비 지원을 받아 인슐린 피부전달시스템을 개발하는데 성공함으로써 생명과학분야에 큰 기여를 하게되었다.

88년부터 3년간 연구끝에 개발된 이 시스템은 동물실험을 거쳐 국내 3건을 비롯,미국 등 5개국에 특허출원을 완료했고 임상실험을 거쳐 93년말까지 실용화된다.

사람의 피부는 전기·화학·물리적 자극으로부터 인체를 보호토록 진화돼왔다. 바로 이 보호막 구실을 하는것이 피부의 표피층으로 약물전달에 가장 어려운 부분이다. 특히 인슐린을 비롯한 펩타이드성 호르몬은 분자량이 매우 커 피부통과가 어렵고 피부와의 친화성이 없으며,불안정한 약물로서 피부전달이 불가능하게 여겨져왔다. 이같은 장벽을 해결키 위해 연구팀은 전류적에너지를 이용,이온화된 분자를 이동시키는 이온 영동법과 피부의 표피저항을 줄일수 있는 특수 처리방법 및 인슐린과 용매의 상호관계를 집중 연구함으로써 개가를 올린것이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패치형으로 변형,토끼(6백마리) 돼지(20 〃 ) 피부에 부착,인슐린에 의한 혈당강하 실험을 한결과 우수한 성과를 입증했다. 또 시판되는 NHP인슐린 주사액과 패치시스템을 비교한 결과 비슷한 효과를 보았다.
1991-03-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